컨텐츠 바로가기

총상금 3050만원, 2022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 21일 개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허구연 KBO 총재가 지난달 18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스포츠서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윤세호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하는 ‘2022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가 오는 21일 개막한다.

올해 8회째를 맞이하는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는 기업들이 야구선수 출신을 적극 채용하여 은퇴 이후에도 직장생활과 야구활동을 병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직장 내 야구 활성화를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는 직장인 야구대회다.

이번 대회는 쏠라이트, 대전환경사업지방자치단체조합, 해양경찰청, 세아베스틸, 덴소코리아, 경찰청 등 전국의 6개 직장인 야구팀이 참가하여 2개 리그로 나뉘어 예선을 거행한다. 예선 리그별 상위 2팀이 준결승전에 진출하고, 준결승 승리팀 간 최종 우승을 가린다.

예선전은 5월 21일, 22일 이틀간 펼쳐지며 준결승전과 대망의 결승전은 5월 28일, 29일 거행될 예정이다. 모든 경기는 곤지암 팀업캠퍼스에서 진행된다.

참가선수는 총 118명이며 그 중 선수 출신은 55명이다. 이들 중 프로야구 선수출신은 변시원(쏠라이트 전 KIA), 전우엽(세아베스틸, 전 KIA) 등 14명이 등록해 보다 수준 높은 경기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2020년 우승을 차지 한 쏠라이트 야구단은 이번 대회에 13명의 선수 출신을 등록해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O는 참가 선수단을 위해 특별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KBS N SPORTS 장성호 해설위원과 전 NC 다이노스 투수 박명환이 예선리그가 펼쳐지는 구장에서 선수단을 대상으로 원포인트레슨과 야구관련 질의응답 등의 프로그램이 포함된 ‘야구 클리닉’을 직접 진행하면서 재능 기부를 실천해 참가 선수들은 수준 높은 야구 코칭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회 총상금은 3050만원으로 우승팀에게는 트로피와 1500만원, 준우승팀 트로피와 800만원, 공동 3위팀에게는 각 300만원씩 상금이 수여된다. 최우수투수상, 최우수타자상, 감투상 등 개인상 수상자에게도 각 50만원의 상금이 돌아간다.

이번 대회 일정과 실시간 경기 결과 등 자세한 내용은 대회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bng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