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W이슈] 42년 만에 우승…독일서 차범근 소환된 사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월이 흘러도 차붐은 차붐이었다. 대한민국 축구의 전설인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소속 프랑크푸르트의 우승으로 인해 독일 현지서 소환됐다. 어떤 사연일까.

프랑크푸르트는 지난 19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혈투 끝에 정상에 올랐다.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고 레인저스가 포문을 열었다. 후반 12분 조 아리보가 선제골을 넣었다. 다행히 프랑크푸르트도 한 골 만회하며 승부의 균형을 바로 잡았다. 득점자는 라파엘 산토스 포레였다.

경기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양 팀은 연장전에서 승부를 보기 위해 무게 중심을 앞으로 당겨 상대 골망을 노렸다. 그러나 끝내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네 번째 키커 때 승패가 갈렸다. 레인저스의 4번째 키커 애런 램지의 슛이 골키퍼 케빈 트랍의 손에 막혔다. 이어진 프랑크푸르트의 기회에서 득점에 성공, 정상에 올랐다.

무려 42년 만에 우승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차범근을 소화됐다. 차범근이 분데스리가를 호령하던 1979∼1980시즌이 프랑크푸르트의 마지막 우승이었던 까닭이다.

당시 UEL은 UEFA컵으로 불렸다. 그때 UEFA컵은 1, 2차전으로 나눠 열렸다. 차범근은 프랑크푸르트가 결승에 오르는 데 큰 공을 세우며 프랑크푸르트의 우승에 이바지한 바 있다.

이에 독일 매체는 물론 각종 SNS에서 차범근 이후 42년 만에 프랑크푸르트가 유럽대항전 정상에 올랐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차붐’이라는 별명으로 독일 무대를 제패했던 차 전 감독의 위용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었다.

사진=AP/뉴시스

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