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빠 마담 출신' 손석구에게 남겨진 숙제…'해방일지' 힐링물로 남길 수 있을까[TEN스타필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지원의 넷추리》
'해방일지'에서 호스트바 마담 정체 드러난 손석구
'힐링물에서 호빠' 납득 어렵단 시청자 반응
손석구, 설득력 있게 풀어갈 수 있을지 주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나의 해방일지' 손석구. /사진제공=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원의 넷추리》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가 수많은 콘텐츠로 가득한 넷플릭스, 티빙 등 OTT 속 알맹이만 골라드립니다. 꼭 봐야 할 명작부터 기대되는 신작까지 방구석 1열에서 즐길 수 있는 작품들을 추천합니다.

"마담으로 있을 때, 더럽게 안 팔리던 선수 새끼 하나 있었는데, 안 팔릴만 했어. 인간의 맛이 없어."

힐링물로 '추앙' 받던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에서 베일에 싸였던 손석구의 극 중 직업이 드러났다. 호스트바(호빠) 마담 출신이었던 것. 갑갑한 일상을 조금씩 해방감을 줬던 드라마 속 '호빠'라는 난제를 손석구가 풀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해방일지'에서 구씨(손석구 분)의 정체는 이야기의 다음 방향이 되는 포인트였다. 구씨는 경기도 산포에서 은둔하며 지내고 있는 인물. 구씨는 미정(김지원 분)과 '그저 좋기만 한 관계'로 지내며 플라토닉 사랑을 나눈다. '추앙한다'는 말로 마음을 표현한다. "난 무서운 사람이야. 옆구리에 칼이 들어와도 꿈쩍 안 해"라는 말이나 뛰어난 멀리뛰기 실력 때문에 구씨의 과거는 '어둠의 세계와 연관 있는 사람'이나 '사연 있는 육상 선수' 정도로 추측됐다.

텐아시아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기혐오만 하며 살던 구씨는 미정을 만나면서 조금씩 달라졌다. 말랑해졌고 다른 사람들에게 치던 벽도 조금씩 허물었다. 겁박하는 백사장(최민철 분)에게는 자신의 방식대로 결자해지할 것이라 기선을 제압한다. 이처럼 손석구는 '해방일지'를 멜로와 느와르를 오가게 만드는 묘한 매력을 내뿜었다. 구씨가 가진 사연이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궁금증과 안타까움을 불러일으킨 건 손석구 열연의 힘이었다.

구씨는 호스트바에서 일하던 포주였다. 5억이 훌쩍 넘는 고급 세단은 남성 접대부들로 장사해 번 돈의 상징물. 시청자들을 녹아들게 했던 구씨의 정체에 시청자들은 '호스트바 포주를 힐링물의 주인공으로 받아들이긴 힘들다'는 반응이다.

종영까지 4회가 남은 가운데, 손석구에게 남은 숙제는 호스트바 마담이라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다시 보듬을 수 있느냐다. 얼마나 설득력 있는 연기를 보여 주냐에 달려있는 것. 작품을 개연성 있게 끌고 갔던 손석구의 열연이 돋보였던 작품을 살펴봤다.
'마더'(2018) | 티빙
텐아시아

사진=tvN '마더'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더'는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 수진(이보영 분)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 혜나(허율 분)가 모녀지간이 돼가는 이야기. 손석구는 혜나를 학대하는 설악 역을 맡았다.

극 중 설악은 혜나를 상습적으로 구타하고 강제로 입술에 립스틱을 바르고 향수를 뿌려댄다. 동거녀와 함께 혜나를 쓰레기봉투에 넣어 추운 겨울 길에 버리기까지 한다. 손석구는 감정이나 행동을 격하게 드러내지 않는 차분하고 고요한 연기로 사이코패스 캐릭터의 섬뜩함을 배가했다. 손석구는 끝없는 악행으로 시청자의 분노를 유발하면서도 회한의 죽음을 맞이하는 순간에는 자신 역시 아동 학대 피해자였단 사실을 설득력 있게 표현해 몰입도를 높였다.
'멜로가 체질'(2019) | 넷플릭스, 티빙
텐아시아

'멜로가 체질' 스틸 / 사진제공=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멜로가 체질'은 각기 다른 상황에 놓인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일상을 그린 드라마. 손석구는 이 드라마에 특별 출연이었다. 하지만 상당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주조연급 인물로 시청자들에게 사랑 받았다.

손석구는가 연기한 상수는 필터링 없는 언행을 서슴없이 내뱉는 CF 감독. 촬영장에서 마주친 은정(전여빈 분)과 첫 만남에 욕배틀을 하더니, 취객과 시비가 붙은 은정을 도와주며 파출소에 동행하기도 한다. "꼬소해", "포근해"라는 엉뚱한 말로 웃음을 터트리게도 한다. 손석구는 은정의 삶에 불쑥불쑥 나타나 뜻밖의 달달함을 선사하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D.P.'(2021) | 넷플릭스
텐아시아

'D.P.'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 준호(정해인 분)와 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손석구는 새로 부임해 박범구 중사(김성균 분)와 D.P. 업무를 두고 부딪히는 임지섭 대위로 분해 작품에 긴장감을 더했다. 임지섭 대위는 원작에는 없는 새로 만들어진 캐릭터. 손석구는 변화무쌍한 인물을 통해 이야기를 다채롭게 만들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