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트넘? 케인, 손흥민, 콘테와 함께라면 5년 안에 우승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과거 맨체스터 시티에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한 시대를 장식했던 미카 리차즈가 토트넘 훗스퍼에 대한 미래를 전망했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리는 2021-22시즌 EPL 38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와 맞대결을 벌인다. 최종 라운드 결과에 따라 토트넘(4위, 승점 68)과 아스널(5위, 승점 66) 가운데 TOP4 주인공이 결정된다.

이번 시즌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있는 토트넘이 노리치 원정을 떠난다. 지난 라운드 번리를 잡은 토트넘은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무너진 아스널을 제치고 4위로 도약하는데 성공했다. 무승부만 거두더라도 TOP4를 확정 지을 수 있기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복귀가 눈앞에 온 상황이다.

쉽사리 예측할 수 없는 도약이었다. 누누 산투 감독을 대신해 부임한 콘테 감독은 토트넘을 빠르게 정상화했다. 이와 함께 'EPL 대표 듀오' 손흥민과 케인이 맹활약을 펼치면서 토트넘을 승리로 이끌었다. 특히 손흥민은 리그에서 21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22골)과 득점왕 경쟁도 이어가고 있다.

오랜 기간 무관에 빠져 있는 토트넘에 대한 평가가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은퇴 이후 축구 평론가로 활약하고 있는 리차즈는 영국 공영방송 'BBC'에서 제작하는 팟캐스트 '매치 오브 더 데이 : TOP 10'에 출연했다. 그는 가까운 미래에 토트넘이 트로피를 들어 올릴 수 있을 것이란 예측과 함께 전제 조건을 덧붙였다.

리차즈는 "토트넘엔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부임했으니 상황이 달라졌다. 만약 그들이 해리 케인, 손흥민, 그리고 콘테 감독을 유지할 수 있다면, 향후 5년 안에 트로피를 차지할 것이다. EPL이 아니라 잉글랜드 풋볼리그컵(EFL컵) 또는 잉글랜드 FA컵이 될 수도 있다"라고 언급했다.

토트넘에 있어 세 사람은 전부나 마찬가지다. 리차즈는 구단이 그들 중심으로 꾸려나가 우승에 도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토트넘은 일단 다가오는 노리치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다음 시즌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