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상’ 이근 한국온다…우크라 국제여단 “재활 위해 귀국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 씨(38).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군에 맞서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한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 씨(38)가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귀국할 예정이다.

1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인스타그램에서 “우리의 형제이자 친구인 켄 리(이근 씨 미국 이름)가 전장에서 부상했다”며 “그는 우크라이나군에게 치료를 받았지만 재활을 위해 귀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곧 복무를 재개할 것이다. 가능한 한 빠르게 다시 우크라이나 국민들을 지키러 올 것”이라며 “우리는 켄의 빠른 회복을 기원하며 그가 돌아오기를 고대한다. 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앞서 이 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ROKSEAL’의 매니저는 지난 15일 유튜브 커뮤니티 게시글을 통해 “이 씨가 최근 우크라이나 남쪽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했다”며 “임무를 성공적으로 끝낸 후 군 병원에 입원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 씨는 귀국하면 여권법 위반으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 우리 정부는 지난 2월 중순부터 우크라이나 여행을 금지했지만, 그는 지난 3월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하겠다며 우크라이나에 무단 입국했다. 이에 정부는 이 씨를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상태다.

이를 두고 이 씨는 지난 14일 공개된 우크라이나 주간지 노보예브레먀(NV)와의 인터뷰에서 “한국법은 너무 이상하다. 내가 돌아가면 이 전쟁에 참전했다는 이유만으로 공항에서 체포하려 할 것”이라며 “우크라이나 정부로부터 몇 통의 서신을 받을 계획이며 그것이 법정에서 나를 도울 수 있기를 바란다. 감옥에 갇힐 위험이 있음에도 나는 여전히 올바른 결정을 내렸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