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전자, 바이든 대통령 방문 '세계최대' 평택캠퍼스 내·외부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삼성 평택캠퍼스, 차세대 반도체 전초기지
3라인 완공 후 세계최대 기록 경신 예정
뉴시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사진제공=삼성전자)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동효정 기자 = 삼성전자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방문을 앞두고 평택캠퍼스 전경을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평택캠퍼스는 삼성전자의 차세대 반도체 전초기지로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다.

2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평택캠퍼스 총 부지 면적은 289만㎡(87만5000평)에 이른다. 여의도 면적(약 290만㎡)과 비슷하며, 축구장으로 환산하면 축구장 약 400개에 해당한다.

평택 1라인(P1)과 2라인(P2)은 완공 당시 단일 기준으로 각각 세계 최대 기록을 세웠다. 현재 건설 중인 3라인(P3)은 P1, P2보다 규모가 더 크기 때문에 완공 후 세계 최대 규모 기록을 경신할 예정이다.

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택 라인은 차세대 메모리(D램·낸드)뿐 아니라 초미세 파운드리 제품까지 생산하는 첨단 복합 라인이다. 2017년 가동을 시작한 P1에서는 메모리를 생산한다. P2는 2020년부터 메모리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제품 생산에 돌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캠퍼스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공장 내부와 P3 공사 현장을 둘러볼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측은 경호를 위해 이날 하루 P3 공사를 중단한다.

이후 삼성전자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3㎚ 공정의 차세대 반도체를 선보일 가능성도 높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삼성전자의 주요 고객사인 미국 반도체 기업 퀄컴의 크리스티아누 아몬 최고경영자(CEO)도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삼성전자가 3나노 공정을 통해 TSMC보다 미세공정 기술력이 앞선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장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한미 정상을 직접 안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이 공식적으로 평택 캠퍼스를 찾은 것은 작년 1월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이 부회장과 삼성전자 경영진은 미리 평택캠퍼스에서 바이든 대통령 방문을 대비한 사전 점검 및 준비 작업까지 마쳤다. 이 부회장과 함께 DX(디바이스경험) 사업부문장인 한종희 부회장과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장인 경계현 사장, 노태문 MX사업부장(사장) 뿐만 아니라 DS 부문 부사장급 임원들까지 100여명이 평택에 집결한다.

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안전과 보안 강화를 위해 평택캠퍼스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이날 연차 사용과 거점 오피스 활용 등 탄력적 근무를 권고했다.

최소 인원이 정상 출근해 근무하고 필수 인력은 화성·기흥 등 경기도 내 타 사업장으로 이동해 근무한다. 필수 인력은 부서에 따라 탄력적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vivi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