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불붙은 김가람 학폭 논란···르세라핌, 일정 전면 취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르세라핌이 결국 예정된 일정을 긴급 취소했다. 데뷔 전부터 논란이 따라붙은 멤버 김가람의 학교폭력(학폭) 의혹이 다시 불거지면서다.

20일 소속사 하이브·쏘스뮤직은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르세라핌은 오늘 예정된 KBS2 '뮤직뱅크'와 영상통화 팬 사인회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창 활동 중인 그룹이 방송 당일 출연을 취소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나, 소속사는 별다른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공지문 말미 "르세라핌 멤버 의혹 제기에 대한 당사의 입장은 검토가 완료되는 대로 빠른 시간 내에 밝히도록 하겠다"고 덧붙이며 학폭 의혹 여파라는 것을 예상케 했다.

김가람의 학폭 의혹을 둘러싼 공방은 첨예하게 대립 중이다. 김가람 측은 데뷔 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폭로글 이후 줄곧 의혹을 부인하며 법적 조치까지 예고했다. 반면 온라인상에는 폭로글을 뒷받침하는 글들이 계속 올라오고 있고,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까지 법무법인을 통해 의혹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르세라핌의 향후 활동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하이브와 산하 레이블 쏘스뮤직의 첫 합작 걸그룹인 르세라핌은 방시혁이 직접 프로듀싱했다. 그룹 아이즈원 출신 김채원, 사쿠라를 비롯해 허윤진, 카즈하, 김가람, 홍은채가 소속됐다. 지난 2일 데뷔한 이후로 음악방송에서 1위까지 거머쥐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