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똘똘한 한 채'에 꽂힌 서울 주택시장…매매수급지수 강남만 나홀로 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서울 서초구 잠원 아파트 [김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지표도 2주 연속 하락했다. 지난 10일 시행된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이후 아파트 매물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강남권에만 나홀로 매수자가 몰리며 지역별 양극화는 갈수록 심화되는 모습이다.

20일 한국부동산원이 조사한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0.8을 기록하며 지난주(91.0)에 이어 2주 연속 내려갔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시장에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대통령 선거 이후 줄곧 상승세를 보이다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한시 배제 시행과 금리 인상 등 영향으로 하락 전환됐다. 실제 지난 19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물은 6만47건(아실 자료 참조)으로, 양도세 중과 한시 배제 시행 직전인 9일(5만5509건)에 비해 8.1% 증가했다.

서울 권역별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를 보면 용산·종로구 등이 있는 도심권(91.1)과 은평·서대문·마포구가 있는 서북권(86.7)은 지난주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하지만, 성동·광진·노원·도봉·강북구 등 동북권(86.1), 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관악구 등의 서남권(92.4)은 지난주보다 지수가 하락했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 이슈로 들썩인 용산구를 제외하고는 이번주 아파트 매매가격도 지난주 수준의 약보합세를 보였다.

반면, 강남4구가 있는 동남권은 다시 지수가 반등하며 다른 지역과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였다. 이번주 동남권의 매매수급지수는 97.5로 지수만 놓고 보면 지난해 11월 마지막 주(29일·97.5)와 같은 수준을 나타내면서 약 6개월(24주)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강남권은 매물도 증가했다. 특히 토지거래허가구역에 포함되지 않은 서초구의 경우 대출과 무관한 고가주택과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신고가 거래가 지속됐다.

업계는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지속되는 한 강남권으로 진입하려는 수요는 꾸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주 91.6으로 지수가 하락했던 경기도는 분당·일산 등 1기 신도시는 재건축 기대감으로 한 주 만에 다시 92.4로 올라섰다. 이에 비해 인천의 수급지수는 92.9로 지난주(93.8)보다 하락했다.

인천 내 아파트 매물은 양도세 중과 배제 시행 직전 2만4046건에서 전날 기준 2만6181건(8.8%)으로 최근 열흘새 전국 매물 증가율 2위를 기록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