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방역지침 완화에도 바비톡 '원격 근무제' 유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효율성 증진에 도움돼 결정

워케이션 제도도 함께 시행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방역 지침이 완화되면서 재택 근무를 종료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국내 1위 미용의료 정보 앱 바비톡이 전직원 대상 ‘원격 근무 제도’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바비톡은 지난해 3월 구성원들의 코로나 감염 방지를 위해 ‘원격 근무 제도’를 전격 도입했다. 1년여간의 운영 결과,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공간을 직원들이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원격 근무 제도’가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 증진에 더 도움이 된다고 판단, 해당 제도를 정규 사내 정책에 추가했다.

제주도, 해외 등 휴양지에서 일하는 ‘워케이션(워크+베케이션)’ 제도도 함께 시행된다. 근무 시간과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만 확보하면 근무지에 대한 제한이 없으며, 연 1회 최대 3개월까지 가능하다.

원격 근무 시에는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 사무실로 출근해 업무 및 미팅 등을 진행한다. 쉬는 시간에는 게더타운 내 ‘잡담존’에서 다른 직원들과 수다를 떨거나 원격 티타임 등을 진행하며 결속력을 다지기도 한다. 업무에 필요한 장비는 모두 제공되며, 매월 1인당 30만원의 식비도 별도 지원된다.

바비톡은 원격근무로 인해 업무에 대한 긴장감과 속도감이 늦춰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구성원들이 자체적으로 업무 시간 내 수행할 수 있는 범위를 선정하고 수행하는 ‘워크룰(Work Rule)’을 실시 중이다. 또한, 2~3주 간격으로 스프린트 회의를 진행하며, 업무 리뷰 및 프로세스 등에 대해 점검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회사 내 구성원들 간의 스킨십이 부족한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 격주 1회 조별 런치 및 티타임을 동반하는 △코워킹 데이, 분기별 1회 △팀 디너, 반기별 서울 도심 또는 근교에서 진행하는 △당일치기 워크샵 등의 프로그램을 기획 중이다. 신호택 바비톡 대표는 “원격 근무 제도에 대한 직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각자 원하는 곳에서 편하게 근무를 할 수 있다는 점과 더불어, 취미 생활이나 휴식,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삶의 질과 업무 효율성이 함께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며, “임직원들이 기업과 함께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바비톡만의 복지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바비톡은 얼마 전 누적 다운로드 수 500만 건을 돌파했다. 2020년 12월 누적 다운로드 수 400만 건을 기록한 바비톡은 약 16개월 만에 500만 건을 넘어섰다. 최근 3개월 간 월 평균 다운로드는 수는 14만 건으로 전년 대비 14% 이상 증가했으며, 올해 4월에는 20만 건 이상을 기록했다. 월간 활성사용자 수(MAU)는 국내 이용자 기준 44만 명에 달한다.

연승 기자 yeonvic@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