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진핑 또 당 단속...고위간부 가족 해외 부동산·주식 보유 금지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중국 공산당이 배우자나 자녀가 해외에 많은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당 간부의 경우 승진을 막을 방침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조직부가 지난 3월 공지한 내부 지침에는 장관급 관리의 배우자와 자녀가 해외 부동산이나 주식의 직·간접적 보유를 전면 금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뉴스핌

[신화사=뉴스핌 특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자녀 유학이나 해외 출장 등 적합한 이유 없이 고위 인사와 직계 가족은 해외 금융기관에 계좌 개설을 할 수 없다.

이번 지침이 소급적으로 적용되는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이미 일부 고위 인사와 그의 가족들은 해외 기업 주식을 매각했다고 소식통들은 귀띔했다.

이러한 조치는 올해 당 대회에서 3연임을 꾀하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자신의 지도 영향력을 확대하고, 미국과 서방이 우크라 침공에 책임을 물어 러시아 고위층을 겨냥한 제재를 교훈삼아 향후 이와 같은 제재에 대비하려는 것이라고 WSJ는 분석했다.

시 주석은 미국과 서방의 신규 제재 부과를 우려하고 있는데 고위 인사층이 해외에 자산을 주면 제재의 빌미가 될 수 있어 중국 공산당의 지정학적 리스크를 줄이고 싶어한다는 설명이다.

지난 1월 시 주석은 당 징계 담당 청에 "지도자급 고위 간부는 반드시 가족의 규율과 윤리에 주의해야 한다"며 "배우자와 자녀들을 적절히 관리해 모범을 보여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번 지침은 러시아가 서방의 각종 제재를 받는 가운데 대만을 둘러싼 중국과 미국 간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나왔다.

지난달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은 "중국은 러-우크라 사태로부터 옳은 교훈을 얻길 바란다"고 말해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러시아에 상응하는 제재를 가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