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파트 단지서 7세 아이와 엄마, 맹견 2마리에 물려 크게 다쳐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맹견종으로 분류돼있는 핏불테리어 모습. 사진은 자료사진이며 기사의 특정 표현과 무관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화영 인턴기자] 충남 태안군 한 아파트 단지에서 7살 남자아이와 40대 엄마가 맹견 2마리에 물려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19일 오후 4시 20분쯤 태안군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놀고 있던 모자가 개 2마리의 공격을 받았다. 남자아이는 얼굴 등을 물려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소방본부는 닥터헬기를 이용해 두 사람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고 출동한 119대원과 경찰은 인근에서 개 2마리를 포획했다.

경찰은 내장 인식칩을 통해 개들이 아파트 인근 단독주택 주민이 키우는 반려견인 것을 확인했다.

포획된 2마리 중에는 맹견으로 분류된 핏불테리어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통해 개들이 어떻게 집을 탈출해 아파트로 진입했는지 확인하는 한편, 견주인 40대 남성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화영 인턴기자 ud366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