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5일부터 13일간 집무실 근처 용산공원 부지 시범 개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 집무실 근처 용산공원 부지가 오는 25일, 다음 주 수요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시범 개방됩니다.

개방되는 곳은 대통령 집무실 남측부터 국립 중앙박물관 북쪽 '스포츠 필드'에 이르는 공간으로 주한미군으로부터 반환받은 지역입니다.

일부는 대통령 집무실 앞뜰도 관람할 수 있는데, 예약은 오늘(20일) 오후 2시부터 가능하고 방문 희망일 닷새 전부터 신청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야당과 환경단체에서는 기름과 중금속에 오염된 미군기지를 제대로 정화하지 않고 개방하는 게 위험하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새누리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