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5 세계도핑방지기구 총회' 부산유치 '쾌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장인화 유치위원장 등 노력으로 아시아 첫 개최도시 영광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부산상공회의소(회장 장인화)는 부산이 지난 19일 카이로에서 열린 세계반도핑방지기구(WADA) 이사회에서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비유럽국 개최지라는 불리함을 이겨내고 36개 이사국의 압도적인 지지로 '2025 세계반도핑방지기구 총회' 유치를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WADA 총회는 6년에 한 번씩 열린다. 국제스포츠계 공정 경쟁 기틀을 다지는 글로벌 행사인 만큼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과 191개국 정부 장·차관 등 스포츠계 주요 인사 2000여명이 참석하는 대형 국제행사다.

스위스 로잔에서 1999년 처음 개최된 이후 2019년까지 총 5차례가 열린 가운데 유럽 4차례, 아프리카 1차례 개최됐다. 부산은 핀란드 탐페레, 오만 무스카트와의 경쟁에서 승리하고 2025년 총회를 유치함으로써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도시의 영광을 차지하게 됐다.

이번 총회 유치는 2023년 12월 예정인 2030월드엑스포 개최지 선정에 앞서 열리는 대규모 국제행사 유치전이었기 때문에 부산의 국제행사 개최 능력을 검증받는 '예비고사'라고 할 수 있다.

부산이 유럽연합의 공개지지를 받은 핀란드와 접전을 벌일 것이라는 당초 예상을 깨고 이사회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음에 따라 도시 브랜드와 마이스 경쟁력이 전 세계에 알려지는 큰 홍보효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부산시는 지난 3월 14일 2025 WADA 총회 후보도시로 선정된 후 KADA와 함께 유치위원회를 발족했다.

유치위원장에는 2020 도쿄올림픽 선수단 단장을 맡을 정도로 국제 스포츠계에서 인맥인 두터운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이 추대됐다.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을 비롯한 다양한 전문가들을 유치위원으로 위촉해 짧은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효율적인 득표 활동에 나설 수 있었다.

장인화 회장은 유치위원장에 선임된 후 부산상의와 자매결연을 하고 있는 32개 해외 상공회의소 회장에게 친서를 발송하여 적극적인 부산 지지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치단에 따르면 유치단장을 맡은 장인화 회장과 유치단은 지난 17일 카이로 도착 직후부터 벌인 유치활동을 통해 부산의 유치 가능성이 점점 커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개최지 발표 하루 전에 그리스가 유치 포기를 선언했을 뿐 아니라 이집트의 하월 마모달리 청소년체육부장관은 WADA 이사들이 참석하는 공식만찬에 장인화 유치단장을 비롯한 부산유치단 5명을 예정에도 없이 초청함으로써 우리 유치단이 이사들을 상대로 직접적인 유치활동을 하는데 큰 도움을 주기도 했다.

최종 제안서 발표에서도 부산은 돋보이는 구성으로 이목을 잡았다. 37년간 외교관 생활을 한 박은하 부산시 국제관계대사가 직접 제안서를 발표했다. 뒤이어 아시아패럴림픽위원회 이정민 선수가 공정한 가치 실현을 위한 선수로서의 다짐과 가치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는 약속은 WADA 이사회에 참석한 위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장인화 유치위원장은 "스포츠 도시 부산에서 아시아 최초로 2025 WADA 총회개최가 확정돼 너무 기쁘다"면서 "부산이 WADA 총회 개최를 계기로 스포츠의 기본정신을 상징하는 주요 도시 중 하나로 성장하길 희망하며, 이러한 성과가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로도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