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은혜, 검찰 조사에선 "지인 추천한 일 있냐" 묻자 "있다" 진술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김은혜 후보가 KT 임원으로 일할 때 지인의 채용을 추천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김 후보의 '거짓 해명' 논란이 일고 있다. 다만 김 후보가 추천한 지인은 최종 합격자 대상에서 빠졌다.

김 후보는 19일 관훈클럼 토론회에서 자신이 2012년 KT 전무로 재직하던 시절 지인에 대한 채용을 추천했다는 의혹에 대해 "어떤 식으로든 관여한 적 없다. KT를 통해 거론됐던 분(김모 씨)이 KT에 채용된 적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김은혜 후보 측 황규환 대변인은 "김은혜 후보는 해당 의혹과 관련하여 수사를 받은 적도 없고, 처벌을 받은 적은 더더욱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김 후보의 이같은 발언이 나온 후 KBS는 "팩트 체크 결과, 당시 김 후보는 검찰의 '참고인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었고 그 자리에서 지인을 추천한 적 있다는 진술도 한 것으로 조서에 나와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KT 불법 채용 수사와 관련해 2019년 2월 김 후보를 불러 참고인 조사를 했다. 당시 조서에는 "공채 과정에 A씨를 추천한 사실이 있느냐"는 검사의 질문에 김 후보자는 "있다" 라고 진술했다. 또한 A씨는 남편의 친척인데, 시댁 쪽에서 챙겨봐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도 진술했다.

김 후보는 KT의 누구에게 추천을 했는지는 기억이 잘 안 난다면서도, "회사 내부 기준에 부합하는 인재라면 뽑아주고 아니라면 탈락시키라"는 식으로 설명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검찰은 해당 지인이 최종 채용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김 후보를 기소하지 않았다.

관련해 김 후보 측은 "참고인은 '수사' 대상이 아니며, 검찰이 조사를 받으러 오라 해서 의견을 개진한 것"이라고 말했다.

"어떤 식으로든 관여한 적 없다"고 해명했지만, 최초 채용 과정에서 '관여'를 한 것으로 드러난 셈이다.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대위 공보단은 논평을 내고 "KBS 보도를 통해 김은혜 후보가 남편 친인척을 부당하게 취업 청탁했다는 의혹이 명확하게 드러났다"며 "그런데도 김은혜 후보는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청탁한 사실과 채용을 청탁한 이가 누구인지 모른다고 했다.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공보단은 "김은혜 후보는 이제라도 관련된 모든 사실을 시인하고 사과하라"며 "수사당국은 김은혜 후보에 대한 두 가지 혐의(부당한 취업 청탁,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프레시안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문시장 앞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선거유세노래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