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장전 '극장골'…박항서호 극적인 결승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연장전에 터진 극적인 결승골에 힘입어 동남아시안게임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베트남은 태국을 상대로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합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장을 붉게 물들인 홈팬들의 열렬한 응원 속에 박항서호는 말레이시아를 몰아붙였지만 좀처럼 결실을 맺지 못했습니다.

전반전 결정적인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킨 박항서 감독이 후반에도 열정적인 지도로 공격의 고삐를 당겼지만 상대 밀집 수비는 뚫리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