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동현X육중완→조연호X이지훈, '꽃남 특집' 듀엣 무대 (국가가 부른다)[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김동현과 육중완, 조연호와 이지훈이 듀엣 무대를 꾸몄다.

19일 방송된 TV조선 '국가가 부른다'에는 이지훈, 이충주, 손준호, 육중완, 김호영, 길구봉구가 출연한 가운데, 꽃미모 팀과 꽃성대 팀으로 나뉘어 노래 대결을 펼쳤다.

첫 노래 대결의 주인공은 이솔로몬과 육중완이었다. 이솔로몬의 실물을 본 육중완은 "이 작은 얼굴에 눈코입이 다 들어가 있다"고 놀라며 "너무 잘생겼다. 저는 요즘 외모 비수기"라고 변명했다. 그러자 신지는 "성수기는 언제냐"고 물었고, 케이윌은 "2월 29일이다. 4년에 한 번씩 온다"고 대신 대답했다.

육중완은 '커피 한 잔'으로 야성미 짙은 음색으로 분위기를 돋웠다. 육중완은 첫 무대부터 100점을 기록하며 파티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어 이솔로몬은 부담감이 막중한 상태로 '그땐 미처 알지 못했지'를 불렀다.

케이윌은 이충주에 대해 "반전 매력이 있는 친구다. 굉장히 젠틀해 보이지만 또라이다. 제정신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충주는 '기억의 습작'으로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노래 실력을 가감없이 발휘했다.

김호영은 "수고는 이충주 씨보다 저 작가진이 한 것 같다. 응원을 세상 꼴 보기 싫게 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육중완은 이에 동의하며 "왜 이렇게 자리를 배치했는지 알 것 같다. 작가진이 여기 있는지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훈과 조연호는 '인형'으로 듀엣 무대를 준비해 꽃성대 팀의 원성을 샀다. 손준호는 "인형이 인형을 부른다"고 거들었다. 이지훈과 조연호의 무대에 관객석에서는 호응이 터졌다. 김동현은 "껌뻑껌뻑 넘어간다"고 긴장했다.

육중완과 김동현은 '오빠라고 불러다오'로 호흡을 맞췄다. 육중완은 "미칠 준비 됐나"라고 객석의 호응을 주도했다. 육중완과 김동현은 이마를 맞대는 깜짝 퍼포먼스로 브로맨스 케미를 뽐내기도 했다. 육중완과 김동현은 흥 넘치는 무대로 100점을 받으며 유닛 대결에서 승리를 거뒀다.

박창근은 이지훈과 노래 대결을 펼쳤다. 박창근은 "같이 서 있기가 좀 그렇다"고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이며 "얼굴이 그린 것 같다"고 이지훈의 미모에 감탄했다. 선공과 후공 사이에서 갈등하는 박창근에게 육중완은 "시청자를 위해 먼저 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추천했다. 박창근은 "무슨 말인지 알겠다"며 "그럼 선공하겠다"고 결정했다.

박창근은 '웃는 여잔 다 이뻐'를 부르며 반전 매력을 뽐냈다. 이지훈은 '홀로 된다는 것'으로 반격에 나섰다. 팽팽한 노래 대결 결과 박창근은 1점 차이로 승리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