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로 묻지마 폭행 살해' 40대 남성 구속 송치…"묵묵부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0대 남성 안면부 폭행 살해한 뒤 금품 훔친 혐의
지나가던 고물수집상도 폭행
경찰조사서 마약 양성반응


파이낸셜뉴스

20일 오전 7시25분께 서울 금천구 금천경찰서에서 60대 남성을 폭행살해한 혐의를 받는 40대 중국인 남성 A씨가 경찰서 건물 밖으로 나오고 있다. /사진=노유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지나가던 행인을 상대로 무차별 폭행을 가해 살해한 40대 중국인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20일 강도살인, 폭행, 출입국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A씨를 서울남부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이날 오전 7시25분 A씨는 통합 유치장이 있는 서울 금천경찰서 건물에서 나왔다. 검은색 트레이닝복 차림의 A씨는 취재진이 "피해자 왜 죽였나", "왜 경찰조사에 협조 안 했나", "피해자한테 하고 싶은 말 없나" 등을 질문에 답하지 않고 호송차에 올라탔다.

A씨는 지난 11일 오전 6시께 서울 구로구 한 공원 인근 노상에서 60대 남성의 안면부를 발로 구타하고 깨진 도로경계석으로 폭행해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 과정에서 피해자가 소지한 금품을 갈취했다. 범행 후 도주하던 A씨는 지나가던 80대 고물 수집상을 폭행한 혐의도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에서 A씨를 발견해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 조사과정에서 A씨는 피해자와의 관계 등을 묻는 질문에 답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A씨는 마약류 간이시약 검사를 받은 결과 필로폰 양성반응이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 관련) 객관적인 소명을 좀 더 진행한 후 추가로 입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에 대해선 경찰 관계자는 "불법체류자는 아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