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로 한복판 누워있던 남성이 '벌떡'..차에 올라타 앞유리 등 다 부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시내의 6차선 도로에 누워있던 한 남성이 갑자기 벌떡 일어나 지나가던 차에 올라타 앞 유리를 깨부수는 장면과 사연이 한 커뮤니티에 공개됐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에는 '6차선 도로 한복판에서 차 위에 올라타 앞 유리를 깼습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지난 18일 경기 평택시의 한 6차선 도로를 서행하던 중, 도로 한 가운데 한 남성이 누워있어 차를 정차했다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누워있던 남성이) 갑자기 일어나 저희 차로 오더니 뒷좌석 문을 열려고 하며 차에 계속 발길질을 했다"며 "(차의) 앞쪽과 우측, 좌측을 번갈아 가며 발길질을 했고 욕을 했다"고 당시 상황 설명을 했다.

이후 "그러더니 (그 남성이) 저렇게 유리창을 다 깨버렸다"며 "112에 신고한 후였는데, 저리된 후 (경찰이) 출동하셨고 파출소에 다녀온 상태다"고 밝혔다. 작성자가 글과 함께 게시한 사진에는 차의 앞 유리가 부서졌고 범퍼도 내려앉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파이낸셜뉴스

훼손된 A씨의 차량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작성자는 "5살 딸아이는 놀라서 자꾸 헛소리를 반복하고, 저는 유리 파편이 박혀서 살짝 피가 나고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며 "저 남성이 누워있다 서서 걸어올 때 옆 차선 버스가 정차해서 뭐라 하고 가시고, 인도에도 수많은 행인들이 모여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사진까지 찍어주셨다"며 "한 아주머니 말씀으론 저희 차가 2번째이고 앞 차에 시비 걸다 실패한 후, 우리 차에 올라타 스파이더맨처럼 붙어서 못 움직이게 한 후 차를 계속 때렸다"고 언급했다.

그는 "현재 그 남성은 유치장에 있는 중이고, 술이 깼지만 아직도 난동 중"이라며 "구속영장 발부 때문에 오라고 해서 가는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아이에게 트라우마가 생길까 봐 걱정이다", "이런 게 날벼락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