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그린마더스클럽' 임수형, 이요원에 보복성 위협→체포…추자현 이요원에 작별인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JTBC '그린마더스클럽' 방송캡쳐



임수형이 이요원을 위협에 체포당했다.

19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에서는 오건우(임수형 분)가 서진하(김규리 분)의 누명을 벗겨주려는 이은표(이요원 분)를 위협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변춘희(추자현 분)가 도박장으로 돈을 가져오라는 남편 김주석(최덕문 분)의 연락에 이혼서류를 들고 찾아갔다. 김주석은 "가져오라는 돈은 안 가져오고 내가 뭘 잘못했는데"라며 소리쳤다. 이에 변춘희는 "네가 진짜 뭘 잘못했는지 몰라? 도박 좀 한거 가지고? 그 도박 때문에 우리 집은 빚더미에 나앉았어. 내가 위험한 거 알면서도 밤마다 일하러 나갔다. 그렇게해서라도 우리 가족 지켜보려고 한거 진짜 모르겠어?"라고 하소연을 했다.

김주석은 "마음대로 해라 내가 다 까발릴거다. 너 밤마다 알바했다고 경찰에 말하면 네가 평생 애들 얼굴 볼 수 있을 거 같아?"라고 협박했고, 변춘희는 "우린 이 결혼 끝이다. 나는 이제 더이상 무서울게 없다"라며 폭발했다.

서진하 집 가정부(심소영 분)는 이은표에게 사진을 보냈다며 "그때는 잘 몰랐는데 이제 생각하니 그 아랫집 남자가 이상했다. 언제는 막 즐거워 죽더니 어느날부터인가 사모님이 정색을 하더라. 근데 언젠가는 그 남자가 왔는데 다시는 문을 열어주지 말라는거야. 근데 그 표정이 어딘지 모르게 섬뜩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은표가 아주머니가 준 사진을 찾기 위해 분리수거 차량을 붙잡았다. 이은표는 '이제 당신과 나의 강렬하고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완성해봅시다'라고 적혀진 오건우의 누드 사진을 확인하고 경악했다.

서진하를 그리워하며 고민하던 이은표가 오건우의 나체사진을 꺼내들었다. 김영미(장혜진 분)는 이은표의 "진하네 집 이모님께서 가지고 오신 사진이다. 말씀하신 것과 다른 상황인거 같다. 사람들에게 직접 해명하시기 바란다. 안그러면 제가 진하 가족에게 알리도록 하겠다"라는 연락에 분노해 남편 오건우에 "이제 어떻게 책임질거야. 우리 이제 다 끝장났어"라며 포효했다.

김영미는 "죄송하지만 이 일 그냥 묻어주시면 안될까요? 저희 남편 8년 동안 준비했는데 이제 겨우 들어간다. 동석 엄마 예술가들이 좀 그런 구석이 있다. 그래도 어쩌겠어요. 가족인데 무엇보다 애들이 불쌍하지 않아요? 동석이 엄마 친구라서 그러는 건 알지만"라며 말을 쏟아냈고, 이은표는 "그래서 그러는 거 아니다. 그냥 그래야 될 거 같아서 그러는 거다. 줄핀 어머님 이해 못하는 건 아니지만 제 입장도 이해해주세요. 죽은 사람 누명은 씻어주고 싶다"라고 답했다. 이에 김영미는 오건우에게 '준비해. 최악의 상황을'라고 경고했다.

버스를 타고 가던 오건우가 신호등을 기다리며 서있는 이은표를 발견하고 따라갔다. 그리고 오건우는 "조용히해 죽여버리기 전에. 사람들이 왜 날 못 잡아먹어서 안달이지? 나는 너같은 것들이 제일 싫어"라며 이은표를 덮쳤고, 공포에 떨던 이은표가 변춘희를 발견하고 도망쳤다. 그리고 이은표는 자신을 덮친 인물이 오건우라는 것을 기억하지 못했다.

이후 이은표와 우연히 마주친 오건우는 그날과 똑같은 말을 했고, 이은표가 그날의 괴한이 오건우라는 것을 깨달았다. 정재웅(최재림 분)이 그런 오건우를 체포했고, 이은표는 형사들에게 "제가 진실을 밝히려고 했다. 처음엔 이걸 진하가 자기한테 일방적으로 보낸거라고 했다. 스토커였다면서요"라며 오건우에 대한 모든 걸 털어놨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