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접이풍년' 영탁, "'전국노래자랑' 송해, 무명시절 내 이름 알려…최고의 은인"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영탁이 MC송해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이야기했다.

19일에 방송된 KBS2TV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에서는 가수 영탁이 '전국노래자랑'의 MC 송해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영탁은 "KBS에서 '아침이 좋다'에서 리포터로 시장 투어를 하면서 어머니들하고 인사도 했다. 한 겨울에 영하의 날씨에 슈트를 입고 서핑을 배운 적도 있다"라고 말해 KBS와의 인연을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탁은 '전국노래자랑'에 나가 MC송해에게 감동받은 사연을 전했다. 당시 MC송해가 관객들에게 영탁의 이름을 외치게 했던 것. 영탁은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부를 땐 영탁 영탁 부르고 날 보더니 니가 왜 거기서 나와 하셨다. 신인가수의 노래 제목을 한 번 더 얘기하게 해주고 싶으셨던 것 같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영탁은 "'히든싱어' 우승한 친구들을 제작 프로듀서했다. 가이드와 코러스를 많이 해서 나도 다른 사람들의 노래를 많이 불렀다. 그 친구들도 자기의 노래가 없어서 모창가수로 밖에 남을 수 없다. 그래서 노래를 만들었는데 그때 프로듀서의 초석을 다질 수 있었던 계기가 됐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탁은 "힘 닿는데까지 웃으면서 좋은 에너지를 전해드리고 싶다. 그게 목표"라고 말했다.

이날 MC장민호는 "지금까지 '주접이 풍년' 팬클럽 모임 중에서 영탁의 경쟁률이 가장 높았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영탁은 "아까 민호형이랑 대기실에서 얘길했다. 이게 얼마나 감사한 일이냐 했다. 이제 좀 풀리니까 마음껏 소리를 질러도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영탁은 "우리 팬들의 주접력은 대한민국 1등인 것 같다"라고 말해 팬들에 대한 기대와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