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가족 탄 차량 보닛 올라가 '유리 박살'…만취 30대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술에 취해 남의 차 보닛 위에 올라가서 앞 유리를 부수고 난동을 부린 3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차 안에 타고 있던 아이가 울음을 터뜨려도 멈추지 않다가 출동한 경찰도 폭행했습니다.

이해선 기자입니다.

[기자]

가방을 멘 남성이 비틀거리며 아파트 입구에 있는 차량 차단기를 힘껏 꺾습니다.

부서진 차단기가 바닥으로 내려앉지만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술에 취한 남성은 한동안 아파트 밖 도로변에 누워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