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비용에 두 손, 중국기업도 베트남 공장 이전 가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인건비 등 기업 비용이 상승함에 따라 중국기업들 사이에도 베트남으로 생산기지를 이전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19일 중국 매체 디이차이징은 신발 업계를 비롯해 최근들어 가전 등의 기업들도 베트남으로의 생산기지 이전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TCL은 최근 베트남에 컬러 TV생산 라인을 증설했고 징둥방도 베트남에 생산 공장을 건립했다. 전기 청소기 회사 라이커(莱克)와 푸쟈(富佳603219)도 베트남 사업을 확충했거나 확대할 계획이다.

디이차이징은 노동밀집 분야와 전 자동화가 어려운 분야, 무역마찰과 연루된 산업 분야가 인건비가 낮은 베트남으로 이전을 늘리고 있다며 주강 삼각주 지대의 신발과 복장, 가구 기업들이 많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중국 기업들이 베트남으로 생산기지를 옮기는 가장 큰 이유는 저렴한 인건비다. 신발 업계의 경우 베트남의 인건비가 광둥성 공장 밀집지역인 주강 삼각지의 절반이다.

신발업계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광둥성 주강 삼각지 중산의 노동자 월급이 5000위안인데 비해 베트남의 인건비는 3000위안이 채 안된다.

또한 산업단지의 공장용 전기 요금이 1도에 약 0.5위안으로 중국(중산 지역 0.9위안)보다 저렴하고 수출 통관 등이 중국에 비해 훨씬 수월한 편이며 세율도 중국에 비해 크게 낮은 편이다.

뉴스핌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2.05.19 chk@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은 중국의 개혁 개방 경험을 빌어 공업 단지에 입주한 모든 외국 기업에 대해 5년 동안 법인세 전면 감면, 추후 2년동안 세금 절반 감면 등 세제 혜택을 부여하고 있다.

중국 기업 베트남 공장이전의 또다른 이유중 하나는 미중마찰에 따른 각종 수출 규제를 피할 수 있다는 점이다. 베트남의 생산 제품은 한국과 미국 유럽 일본 등 전세계로 큰 규제없이 수출된다.

매체 디이차이징은 한국의 삼성전자가 중국내 휴대폰 공장을 베트남으로 옮긴데 이어 애플 제품을 OEM 생산하는 리쉰(立讯)정밀과 휴대폰 액정 란서(蓝思)과기도 베트남에 진출했다고 소개했다. 중국의 대형 가전기업 메이더(美的, 미적) 그룹도 베트남에 공장 진출했다.

다만 기업들은 베트남 생산 기지 이전 붐 속에서도 업스트림 핵심설비, R&D 제조, 기계 장비와 액정 패널 등 고부가 분야는 여전히 중국에 기반을 두고 있다. 베트남의 생산 설비는 계속 한국과 유럽 일본 중국 기업에 의존하는 구조다.

중국 전자업체 TCL의 경우 컬러TV 업스트림의 액정 패널은 모두 중국에서 생산한 뒤 베트남으로 가져가고 베트남 현지 공장에서 주로 TV 완제품 조립 공정을 수행한다. TCL 관계자는 핵심기술과 제품은 모두 중국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선전증시 상장기업으로서 중국 패널분야 대기업인 징둥방(京东方, 000725.SZ)도 최근 베트남에 생산 라인을 건설했다. 징둥방은 이 투자로 패널 생산 연간 캐퍼가 340만대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