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토부·서울시·강동구, 둔촌주공 조합 실태점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공사가 중단된 지 한 달이 넘은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아파트 외벽에 유치권 행사 중이라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공사 중단이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강동구가 아파트 조합에 대한 실태 점검에 나선다.

1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국토부와 서울시, 강동구은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오는 23일부터 6월 3일까지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의 운영실태 전반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다. 합동점검단은 국토부와 서울시, 강동구 등 실태점검반과 더불어 회계사, 변호사 등 외부전문가가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점검 분야는 △용역업체 선정과 계약 △자급차입과 예산편성 및 집행 등 회계처리 △총회 개최 등 조합운영과 정보공개 등이다.

서울시는 당초 오는 7월 둔촌주공 조합실태 조사를 계획했지만, 공사 중단 장기화 우려 등 시급성을 고려해 일정을 앞당겼다. 서울시는 그간 조합과 시공사업단 간의 갈등 해결을 위해 중재에 나섰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

국토부도 이번 실태조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전망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앞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과 관련해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여러 다른 견해를 풀어주기 위해 매우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둔촌주공 현장의 갈등은 새 조합 집행부가 전임 조합장과 맺은 약 5586억원 공사비 증액 계약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시작됐다.

현 조합 집행부는 이 계약이 한국부동산원의 감정 결과를 반영한 총회를 거치지 않았고, 당시 조합장이 해임된 당일에 증액 계약이 맺어져 적법하지 않은 계약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시공사업단은 조합 총회 의결을 거치고 관할 구청의 인가까지 받았던 증액계약서를 조합 측이 인정하지 않으면 공사 재개는 없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갈등이 깊어지며 시공사업단은 지난달 15일 공사를 중단한 채 한 달 넘게 유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