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식사도 대우도 좋아요"…'투항' 아조우스탈 저항군 모습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남부 요충지인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버티다 러시아에 투항한 우크라이나 병력 수백명의 운명이 관심사로 부상했습니다.

러시아가 이들의 신병을 어떻게 다루느냐에 따라 전쟁을 가열하는 또다른 불씨가 될 수 있어서인데요.

러시아 국방부는 18일 지난 사흘간 이 제철소에 은신했던 우크라이나 병력이 1천명 가깝게 '투항'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