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북적대정책 철회' 촉구하는 김재연 [포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북적대정책 철회 등을 촉구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과 한미정상회담을 맞아 대북적대정책 철회를 촉구하고, 대중국 견제인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참여 반대 등을 천명하기 위해 열렸다.

김 대표는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미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의 부활과 '연합방위태세' 재건을 논의할 것이라고 한다"며 "이것은 한국에 '핵우산 제공'과 '대북 선제 핵공격' 개념을 부활시킨다는 뜻이며,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강화하겠다는 것으로 명백히 한반도의 핵전쟁 참화를 불러올 수 있는 위험천만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필요한 것은 '강대강' 대결이 아닌 기존 합의의 이행 약속이다"라며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과 한반도 비핵화, '싱가포르 합의'와 '판문점 선언' 승계를 약속한다면 2018년처럼 '대화의 시기, 평화의 시기'로 돌아가 남북·북미 대화 재개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미국 주도의 IPEF 참여와 관련해서도 "한국의 참여는 미국의 대중국봉쇄 전략에 동참하는 것으로 중국의 강한 반발을 불러올 것"이라고 꼬집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