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EN인터뷰] '46세' 조동혁 "내 솔직함, 악용하는 사람들 때문에 상처 많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화 '피는 물보다 진하다' 두현 역 조동혁 인터뷰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조동혁 /사진=영화 '피는 물보다 진하다' 캐릭터 포스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조동혁이 영화 '피는 물보다 진하다'에 진심을 담았다. 그는 같은 영화를 두 번이나 제안받았기에 운명처럼 받아들였다. 하지만 솔직한 조동혁에게는 상처의 아픔이 있었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감독 김희성)는 조직의 전설적인 해결사, 일명 도깨비였던 두현(조동혁 분)과 그런 두현을 동경했던 후배 영민(이완 분)의 지독한 악연을 담은 하드보일드 누아르 액션.

조동혁은 "사실 코로나19 때문에 '개봉을 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피는 물보다 진하다'가 개봉하게 돼 그저 감사하다. 지금 개봉한 영화들이 많은 걸로 알고 있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도 개봉하게 돼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저예산 영화다 보니까 타이트하게 촬영했다. 하루에 찍어야 할 분량에도 액션이 많았다. 그래서 '조금만 더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했다. 그 부분이 조금 아쉽다. 스크린에서 영화를 보면 봐도 봐도 아쉽지 않겠느냐는 생각이 든다"며 "감독님, 배우들, 모든 스태프가 한 마음으로 만든 작품이다. 이렇게까지 합심해서 만든 작품은 처음"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텐아시아

조동혁 /사진=영화 '피는 물보다 진하다' 스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동혁은 '피는 물보다 진하다'를 통해 이완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그는 "저는 작품 준비를 일찍부터 했다. 액션 팀과 친하니까 자주 만났다. 솔직히 (이) 완이가 자주 안 나올 거라고 생각했다. 기대가 없었다. 열심히 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 의외로 항상 먼저 나와 있더라. 완이 때문에 더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완이와 오며 가며 한 번도 못 봤던 사이다. 그래서 열심히 안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제가 완이를 진짜 귀여워하고 예뻐한다. 더 열심히 해서 좋아하는 것도 있다. 물론 얘 자체로도 귀엽다. 열심히 하고, 잘해서 귀엽다. 지금도 볼 때마다 어쩔 줄을 몰라 한다"고 덧붙였다.

사실 조동혁은 '피는 물보다 진하다'를 두 번이나 제안받았다. 그는 "드라마 '루갈' 할 때 다른 제목으로 이 시나리오가 들어와서 하기로 했었다. 재밌을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엎어져서 아쉬웠다. 이 영화는 다른 제작사로 옮겨지고, 각색돼 저한테 다시 왔다. '해야 하나?'라는 생각보다 '해야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조동혁은 극 중 짧은 머리로 등장한다. 지금의 머리 길이는 어깨까지 닿는다. 그는 "코로나19 때문에 밖에 잘 안 나갔다. 민폐 끼치기 싫어서 숍에도 잘 안 갔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머리를 기르게 됐다. 처음으로 이렇게까지 많이 길러봤다"며 "지금 고비가 온 것 같다. 머리를 기른 지 1년 6개월이 지났다. 머리가 긴 상태로 촬영할 수 있는 작품을 만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텐아시아

조동혁 /사진=영화 '피는 물보다 진하다' 캐릭터 소개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년 '내가 잘하고 있나?'라는 생각한다는 조동혁. 그는 "옳은 선택을 하고 있는지, 옳게 가고 있는지 늘 생각한다. 정답이 없는 것 같다. 과하게 생각하면 스트레스를 받아 우울증이 오기도 한다. 배우라면 다 운명처럼 받아들여야 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조동혁은 "배우로서 영향력을 키우고 싶다. 스펙트럼이 넓은 사람이 되고 싶어서 도전하지만 '이게 맞나?'라는 생각을 많이 한다. 언젠가는 누구나 인정하는 배우가 되지 않겠느냐는 막연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 사랑도 더 받고 싶고, 내가 하고 싶은 역할과 작품을 하는 배우가 행복한 게 아닐까 싶다"며 소신을 밝혔다.

또한 "지금까지 살면서 선택을 많이 하게 되더라. 이휘재의 '인생극장'을 떠올리면서 생각을 많이 한다. 내가 선택하고 책임을 지는 게 힘들다. 나이가 들수록 선택하는 게 더 힘들다. 책임이 더 따르는 게 부담스럽다. 이제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말을 하지 못하는 나이다. 그래서 더 부담감이 크다"고 했다.

조동혁은 "예전에는 해결이 되지 않는 일을 어떻게 해서든지 해결하려고 노력했다. 지금은 아니다. 저는 솔직한 사람이다. 예능에 나가서 '솔직하면 안 되겠구나' 싶었다. 그래서 말을 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솔직하게 제 이야기하면 악용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그래서 예능에 나가지 말자고 생각했고, 상처가 많았다. 지금은 흘러가는 대로 살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