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관계하자” 초등생 따라다닌 30대 남성, CCTV 잡힌 모습 보니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셜미디어 채팅으로 알게 된 초등학생을 따라다니며 성관계를 요구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3일 낮 12시 45분쯤 서울의 한 골목길에서 발생했다.

피해자인 초등학생 A양은 “소셜미디어 채팅으로 알게 된 성인 남성 B씨가 자꾸 성관계를 요구한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주택가 골목길에서 A양을 만나 수차례 성관계를 요구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A양이 경찰에 신고하자, B씨는 곧바로 뛰어 달아났다.

당시 B씨가 달아나는 모습은 인근 CCTV에도 그대로 찍혔다. CCTV 영상에는 회색 반팔티 차림에 검은 모자를 쓰고 슬리퍼를 신은 B씨가 전화를 걸며 골목길로 들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잠시 뒤 B씨는 왔던 길을 그대로 뛰어 달아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장소 인근 이곳저곳을 수색했다. 경찰은 CCTV에 찍힌 B씨의 동선을 추적한 끝에, 신고 접수 38분 만에 B씨를 검거했다.

B씨는 범행 장소 인근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옷을 갈아입은 채 숨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혐의를 부인했으나, 경찰이 A양이 보여준 사진 속 남성의 슬리퍼와 B씨 집 현관에 있던 슬리퍼가 같다는 사실을 알아채고 추궁하자 결국 범행을 인정했다.

경찰은 B씨가 A양과 성관계를 맺은 사실을 확인해 미성년자의제강간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한편, 범행 과정에서 폭행, 협박 등이 있었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