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방한 때 ICBM 발사 임박...北 도발 시 플랜B"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 대통령실은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에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주말까지 핵실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지만, 대륙간 탄도미사일, ICBM 발사는 임박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차장은 정상회담 2박 3일 기간 북한의 크고 작은 도발이 발생할 경우, 그 성격에 따라 기존 일정을 변경하더라도 한미 정상이 즉시 한미연합 방위태세 지휘통제 시스템에 들어가도록 '플랜B'를 마련해 놨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