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넷째 출산' 정주리, 초호화 조리원 생활 공개 "밥 먹고 젖 짜고 반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최근 넷째를 출산한 정주리가 산후조리원 생활을 공유했다.

18일 정주리는 개인 유튜브채널에 ‘여러분 전 잘 지내고 있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로얄 룸에 묶고 있는 정주리는 고급스럽고 널찍한 조리원 방을 공개했다. 방에 딸려있는 큼지막한 테라스도 눈길을 끌었다.

산후 우울 검사도 한 정주리는 정상 수치인 3점이 나와 “생각보다 낮네. 그래서 육아를 할만한가 보다”라며 프로육아러 면모를 보였다.

또 정주리는 “아시다시피 조리원에서 하는 일이 밥 먹고 젖 짜고에 반복이다. 안 나와도 문제인데 많이 나와도 힘들다. 가슴 마사지 무료로 해주는데 젖을 줄이는 쪽으로 마사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공개된 한상 가득한 조리원 밥상도 눈길을 끌었다. 미역국과 샐러드 등 영양식으로 채워진 밥상은 절로 군침을 돌게 했다.

정주리는 “지금 몸무게가 79kg이다. 최고가 84kg이었다. 아기 몸무게가 3.74kg인데 태반, 양수 1.26kg 딱 그것만 빠졌다. 몸무게가 안 준다”고 좌절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정주리 유튜브 채널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