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콘테가 토트넘에 남을 또 하나의 이유..."월드 클래스 손흥민+케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현재 상황으로 비추어볼 때 토트넘과 더 오랜 시간을 함께할 가능성이 높다.

영국 '디 애슬래틱'은 18일(한국시간) "토트넘은 노리치 시티 원정에서 승점 1점만 가져온다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로 돌아간다. 4위를 확정하면 콘테 감독 스스로도 얼마나 큰 의미가 있는지 알고 있을 것이다. 다음 시즌 UCL에 복귀하는 건 콘테 감독이 토트넘에 머무는 걸 더욱 매력적으로 만들 것"이라며 콘테 감독의 잔류 가능성을 내비쳤다.

콘테 감독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계약 기간이 1년 밖에 남지 않았지만 아직 재계약에 대한 이야기는 들려오지 않고 있다. 토트넘이 4위로 시즌을 마무리한 뒤에 구단이 얼마나 선수단에 투자하는지에 따라서 콘테 감독의 잔류 여부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토트넘이 콘테 감독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지만 콘테 감독의 잔류 여부에는 다른 요소도 영향을 끼칠 것이다.

그 중에 하나가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존재다. 디 애슬래틱'은 "콘테 감독이 부임한 뒤로 리버풀과 맨체스터 시티만이 토트넘보다 더 나은 성적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여전히 보강할 점이 있지만 손흥민과 케인이라는 월드 클래스 선수, 훌륭한 척추 그리고 정점으로 향하고 있는 뛰어난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토트넘의 최고의 경기장과 훈련장은 미래를 낙관할 수 있는 구단"이라고 설명했다.

토트넘은 전방에 손흥민과 케인, 수비진에는 크리스티안 로메로와 위고 요리스 같은 수준급 자원들이 버텨주고 있다. 로드리고 벤탄쿠르와 데얀 쿨루셉스키가 더해지면서 선수단의 질은 확연히 높아졌다.

여름 이적시장에서 어떤 보강이 이뤄지든 맨시티나 리버풀에 버금가는 전력은 나오지 않겠지만 좋은 영입만 이뤄지면 충분히 트로피는 노려볼 수 있는 전력이 완성된다. 미래를 고민하던 케인도 콘테 감독에게 엄청난 충성심을 보여주고 있는 만큼 콘테 감독의 미래가 결정되는 게 정말 중요해졌다.

콘테 감독을 만족시켜주기 위해서 토트넘은 벌써 이적시장 사전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4위만 확정된다면 UCL이라는 매력적인 카드를 어필할 수 있기 때문에 선수 영입 또한 한결 쉬워질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