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김도균 감독도 바라는 이승우 원정 첫 득점 "오늘 터질 것 같은데요?[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승우(왼쪽).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성남=박준범기자] “느낌에 (이승우 원정 첫 득점이) 오늘 터질 것 같은데요?”

김 감독이 이끄는 수원FC는 18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라운드 성남FC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수원FC는 승점 11로 10위에 머물러 있다. 최근 3경기 1무2패로 부진하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김 감독은 “성남도 우리도 좋지 않은 상황이다. 승리에 대한 의지가 어느 팀이 더 있는지가 결과에 영향을 미칠 것 같다.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나가겠다. 원정이지만 꼭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실점이 고민이다. 7경기 연속 멀티 실점 이상을 내주고 있다. 최근 2경기도 모두 3실점하며 패했다. 김 감독은 “단기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부분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선수들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 경기가 끝날 때까지 집중력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 우리가 리드하는 상황에서 영리하게 플레이하자고 했다. 제주전도 실수가 있었지만 볼 소유하는 시간이 없다 보니 일방적으로 몰렸다”고 진단했다.

지난 12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전에서 이승우는 어깨 부상으로 일찍 그라운드를 빠져 나왔다. 하지만 이날 선발 출격한다. 이승우는 올 시즌 홈에서만 4골을 넣었다. 김 감독은 “경기 출전에 지장이 있는 몸상태는 아니”라며 “내 느낌에 오늘은 (원정에서의 득점이) 터질 것 같다. 컨디션이 많이 올라왔고, 좋은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원정 득점이 언젠간 나올 것이다. 그게 성남전이었으면 좋겠고 그렇게 바라고 있다”고 기대감을 말했다.

이에 맞서는 성남도 갈 길이 급한 건 마찬가지다. 승점 5만 확보한 성남은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김남일 감독은 “승점 1이 중요한 게 아니다. 더 공격적으로 임해서 승점 3을 따낼 수 있도록 하겠다. 포백 전환한 뒤 실점이 줄었다. 긍정적이지만 계속 실점이 나온다”라며 “수원FC를 보면 라스와 이승우의 콤비 플레이가 좋다. 차이를 만드는 선수들이다. 대응을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