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K-인터뷰] 김도균 감독, "원정골 없는 이승우...오늘은 터지지 않을까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성남] 신동훈 기자 = "이승우 원정 득점, 오늘은 터질 것 같다."

수원FC는 18일 오후 7시 30분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성남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라운드를 치른다. 수원FC는 승점 11점으로 10위에 올라있다.

수원FC는 박배종, 잭슨, 김상원 김주엽, 김동우, 박주호, 김건웅, 장혁진, 김현, 이승우, 이영준이 선발진을 구성한다. 이범영, 정동호, 곽윤호, 신세계, 정재용, 라스, 김승준은 벤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도균 감독은 사전 기자회견에서 "우리와 성남 모두 순위, 분위기 모두 좋지 않다. 승리에 대한 의지가 누가 더 강하냐에 따라 결과가 결정될 것 같다. 의욕을 가지고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갈 것이다. 비록 원정이지만 꼭 승리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3일 만에 경기를 치르는 부분에 대해선 "저번에 후반 기동력이 떨어지는 것이 아쉽다고 지적했다. 단기간에 해결되는 부분이 아니다. 선수들과 90분 내내 집중력을 유지하자고 말했다. 좀 더 영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공 소유를 확실히 못해 일방적으로 당할 때가 많았다. 개선이 된다고 하면 막판 후반 실점은 나아지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박주호는 FC서울전 퇴장 후 복귀전을 치른다. 김도균 감독은 "박주호는 공격보다 수비에 더 집중한다. 중심을 잡고 진두지휘하는 걸 맡긴다. 오늘 맡은 걸 잘해준다면 좋은 결과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고 했다.

이승우는 직전 경기인 제주 유나이티드전에서 부상을 호소하며 교체됐다. 이탈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선발 명단에 포함됐다. 김도균 감독은 "이승우는 진단 결과 뛰는데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됐다. 같이 부상으로 빠진 잭슨도 쥐가 났을 뿐이지 실전 투입엔 지장이 없었다"고 언급했다.

홈에서만 4골을 터트리고 원정골이 없는 이승우를 향해 "오늘은 터질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모두가 알다시피 컨디션 자체는 최고라고 본다. 경기장에서 좋은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어디에서든 골을 넣을 수 있다. 오늘은 원정 득점을 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기대감을 밝혔다.

결장한 유현을 두고는 "전체적으로 체력 문제가 두드러졌다. 유현도 포함된 문제였다. 전반과 후반 경기 내용이 차이가 많이 났다. 그래서 뺐다. 나이가 있는 걸 고려해야 한다. 유현 대신 나오는 박배종 몸 상태가 매우 좋다"고 이야기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