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니멀 픽!] 15m 고래 죽자 상어 떼는 포식 즐겼다 (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15m 고래 죽자 상어 떼는 포식 즐겼다 / 존 크로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거대한 고래 사체를 상어 떼가 뜯어먹는 보기 드문 장면이 호주 바다에서 포착됐다.

18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호주판에 따르면, 최근 호주 커플이 서호주 해변 근처 바다에서 상어 수십 마리가 출몰해 혹등고래 사체를 뜯어먹는 모습을 목격했다.

여행객인 존 크로크와 그의 여자 친구 인디 크리민스는 베티스 비치라는 해변에서 캠핑 중이었다. 이 해변은 서호주 남서부 도시 올버니에서 북서쪽으로 35㎞ 떨어져 있다.
서울신문

여행객인 존 크로크(오른쪽)와 그의 여자 친구 인디 크리민스의 모습. / 존 크로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낚시 중이던 존은 근처 바다에서 물이 계속해서 세차게 튀고 있다는 점을 알아차리고 인디에게 말했다. 커플은 물이 튀는 곳에 뭐가 있는지 확인하고자 드론을 띄웠다.

드론이 현장으로 이동하면서 곧 물이 튀는 원인이 드론 조종기의 모니터 화면에 들어왔다. 상어 수십 마리가 길이 15m의 혹등고래 사체 주위를 빙빙 돌며 잔치를 벌이고 있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영상은 지난 15일 커플의 소셜미디어를 통해서도 공개됐다. 커플은 “상어 떼가 고래 사체를 둘러싸고 게걸스럽게 뜯어먹는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 우리는 상어가 모두 몇 마리나 있었는지 셀 수조차 없었다”고 적었다.

당시 올버니 당국은 고래 사체 주변에 상어 떼가 몰려들면서 해변 방문객들도 위험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일대 해변을 폐쇄했다. 이후 고래 사체는 해류를 타고 근처 노먼스 해변 앞바다까지 떠밀려 갔으나 상어 떼는 그때까지도 포식을 즐기고 있었다.

현지 정부 소속 상어 연구자인 스티브 테일러 박사는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고래 사체는 종종 상어 떼를 끌어들인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영상에 대해 “아름답다. 상어 연구 분야에 종사하는 연구자로서 매우 흥미로운 장면이나 특이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어 “백상아리 몇 마리가 있던 것 같으나 청동 상어와 같은 고래잡이 상어가 훨씬 더 많았을 것이다. 고래 사체는 우리 해역에 있는 많은 상어 종에 양질의 먹이를 줄 기회”라고 덧붙였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