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혼전임신’ 티아라 출신 아름, 결혼 1년만 이혼 위기…남편의 ‘무시’가 발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 예고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티아라 출신 한아름(사진)이 결혼 1년 만에 이혼 위기에 놓였다.

오는 20일 티빙에 공개되는 ‘결혼과 이혼 사이’에는 한아름과 남편 김영걸이 출연해 서로의 갈등을 고백한다.

부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서로 대화가 통하지 않는다고 말을 시작했다. 한아름은 “오빠가 말을 조금 서운하게 많이 한다”고 했고, 김영걸은 “왜 결혼했을까 한다. 꼴도 보기 싫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한아름이 지적한 김영걸의 말투는 예고편에서 드러났다. 김영걸은 한아름을 “야”, “너”라고 불렀고, “그렇게 부르지 마라. 남들이 다 똑같이 말해도 너는 말을 조심해야지”라고 한아름이 불만을 나타내자 김영걸은 “너부터 말을 예쁘게 해라. 그럼 남이랑 살아”라고 불만을 나타냈다.

세계일보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 예고편 캡처


또한 “세상 어떻게 돌아가는지는 아냐. 네가 아는 게 아무것도 없으니까 대화가 안 된다”, “나랑 이혼하면 뭐 할 것이냐. 스트레스 받는다고 누워서 드라마만 보겠지” 등 무시하는 발언을 이어갔다.

이에 한아름이 “이러니까 내가 이혼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말하자, 김영걸은 “순간순간 본인 기분이 나쁘면 이혼 얘기를 꺼낸다. 이혼이 장난도 아니고 큰 코 다쳐야 한다”고 반박하는 등 두 사람 갈등의 골이 깊은 상황임을 짐작케 했다.

한편 한아름은 2019년 10월 사업가 김영걸과 혼전임신으로 결혼했으며, 2020년 5월 아들을 낳았다.

이들의 갈등은 20일 티빙을 통해 공개되는 부부 리얼리티 프로그램 ‘결혼과 이혼 사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