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년 새 27조 늘어난 보험사 중기대출…부실화 '신호탄' 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험사, 이자수익 확보 위해 중기대출 확대…9월 말 대출 상환유예 종료 시 연체율 증가 우려 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생명·손해보험사들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대출이 4년 새 30조원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권 안팎에서 지난해부터 시작된 기준금리 상승과 보험사 재무건전성 악화 등으로 급격히 늘어난 보험사의 중소기업대출이 자칫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18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생·손보사의 중소기업대출 채권액은 4년 전인 2018년(63조4319억원)보다 26조8037억원(42.3%) 급증한 90조2357억원에 달한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보험계약대출)과 대기업대출 증가율이 한 자릿수에 불과했던 것을 감안하면 가파른 증가세다.

보험사별로 보면 이 기간 삼성생명의 중소기업대출액은 10조424억원에서 13조7620억원으로 3조7000억원 이상 늘었다. 신한라이프는 1조7855억원에서 2조6160억원으로 4년 새 1.5배 이상 급증했다. 손보사 중에서는 삼성화재가 7조1635억원에서 9조1862억원으로 2조원 넘게 증가했다.

이처럼 보험업계의 중소기업대출이 확대되고 있는 배경으로는 우선 돈을 빌려주는 금융사의 수익적 측면이 꼽힌다. 중소기업 고객의 전반적인 신용도가 대기업에 비해 떨어지는 데다 은행이 아닌 제2금융권을 노크하는 차주들인 만큼, 대출에 높은 금리를 매길 수 있어서다.

실제로 보험사들이 중소기업대출을 통해 올리는 자산운용 수익률은 최소 3% 안팎부터 시작해 때에 따라 높게는 8%에 육박하고 있다. 반면 주요 보험사들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2%대에 머물렀다. 실제 일부 보험사들은 최근 중소기업대출 금리를 높이며 수익률을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삼성생명은 지난달 말 기준 중소기업 물적담보대출 최고 금리(직전 1년간 신규 취급·만기연장 기준)를 4.99%로 책정했다. 이는 2018년 말(4.10%)보다 0.89%포인트 높은 수치다. 자산운용 차원에서 중소기업대출이 보험사에 훨씬 높은 수익률을 안겨줄 수 있는 셈이다.

일각에서는 중소기업대출을 급격히 확대한 보험사들이 향후 대규모 부실 사태에 직면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최근 국내외 물가 상승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빠르게 올리고 있는 데다 오는 9월 말에는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중소기업대출 만기 연장·상환 유예 조치도 만료된다. 특히 중소기업대출은 대기업대출보다 연체 가능성이 높다. 금감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보험사 중소기업대출 중 부실채권 비율은 0.18%로 대기업대출(0.03%)보다 6배 높았다.

금융권 관계자는 "과거 저금리 시기 보험사들이 보험영업수익을 보완하기 위해 중소기업대출을 빠르게 늘려왔다"면서도 "최근에 코로나 팬데믹 회복과 금리 인상이 본격화하면서 부실 중소기업이 대거 발생하면 보험사들의 타격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형석 기자 khs8404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