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핀란드·스웨덴, 나토에 가입 신청서 제출…중립국 포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나토 오히려 '동진'…러시아와 긴장 고조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핀란드와 스웨덴이 18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위한 공식 신청서를 나토 본부에 제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핀란드와 스웨덴은 70여 년간 군사적 비동맹주의 정책에 따라 중립 노선을 지키며 나토에 가입하지 않은 채 나토와 협력 관계만 유지하다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나토 가입을 결정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날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 요청을 한껏 환영한다"며 이들 정부의 나토 주재 대표부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확인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서방 편향과 나토의 '동진'(東進)이 자국의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구실로 전쟁을 일으켰으나 오히려 나토가 러시아의 턱밑까지 확장하게 된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