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은 "영화에 노출 장면 있어…몸매가 하마, 은근히 귀여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두시 탈출 컬투쇼' 18일 방송

뉴스1

SBS '두시 탈출 컬투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배우 이정은이 tvN '우리들의 블루스', 영화 '오마주'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소감을 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영화 '오마주' 공개를 앞둔 배우 이정은이 출연해 DJ 김태균 유민상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정은은 "'컬투쇼'는 지방 촬영을 갈 때마다 자주 듣던 프로그램"이라면서 "처음 출연하게 돼서 너무 좋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최근에 종암동으로 이사했다, 강아지를 끌고 돌아다니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이정은은 영화 '오마주'에서 노출하는 장면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아주 노출을 했다"라면서 "첫 번째 장면에 수영복을 입고 나온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제)등판이 그렇게 넓을 줄 몰랐다"라고 웃었다.

김태균이 "영화 시사를 하고 어땠냐"라고 묻자, 이정은은 "몸매가 하마"라며 "하마가 은근히 귀엽다"라고 답했다. 이어 "영화 '옥자' 때 하마를 많이 봤는데 비슷하게 생겼다고 생각했다"라고 했다.

이에 유민상은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해도 반응이 없다"라면서 "내가 옆에 있어서 뭘 해도 요정같이 보인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최근 열연 중인 tvN '우리들의 블루스'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태균이 "드라마 주인공 같다"라고 하자 그는 "에피소드마다 주인공이 있는데 제가 연결고리가 돼서 그래 보이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태균이 극중 이정은이 맡은 은희 역에 대해 "(은희는) 인연을 못 만나냐"라고 묻자 이정은은 웃으면서 "(방)호식(최영준 분)이랑 잘 해보라는 말을 많이 듣는다"라면서 "번외편을 만들어주시면 한 번 (해보겠다)"라고 답했다.

호식 역을 맡은 최영준은 2000년대 초반 보컬그룹 세븐 데이즈 소속이기도 했다. 이정은은 "평소에 노래를 진짜 잘 하셔서 가수 아닌가했는데 진짜 가수였다"라고 했다. 이어 "(최영준씨가) 진짜 웃기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정은은 영화 '오마주'의 신수원 감독 덕분에 많은 용기를 얻었다고 했다. 그는 "(감독님이) 영화할 때 화면에 비쳐도 계속 새로운 모습이 나온다고, 나중에 기회가 될 때 길게 나와도 되겠다고 하셔서 용기가 많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들의 블루스' 에피소드 5편에 주된 역할을 맡았는데, 겁이 났지만 (신수원 감독님 덕분에)할 만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정은은 역류성 식도염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스멀스멀 올라올 때가 있는데 트림이 조절된다"라면서 현장에서 트림을 선보여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정은이 출연하는 '오마주'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ahneunjae95@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