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리 “새어머니, 누나 아닌 어머니라고 부르려 노력 중” (갓파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김구라 아들 그리가 새어머니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KBS2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에서는 그리가 스튜디오 MC로 출연했다.

앞서 그리는 여러 방송에서 김구라와 재혼한 새어머니를 누나라는 호칭으로 부른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리는 방송 이후 아버지 김구라와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고 고백했다.

그리는 “방송 이후 아빠가 ‘군대 갔다 와서, 나이 먹으면서도 계속 누나라고 부를 수는 없지 않나. 지금은 편하게 누나라고 불러도 괜찮지만, 나중에 생각이 바뀌면 도전해봐라’라고 하시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저도 생각해보니까 평생 새어머니를 누나라고 부를 수는 없겠더라. 그래서 나중에는 ‘어머니’라고 부르려고 노력 중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KBS2 ‘갓파더’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갓파더’ 방송 캡처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