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우리銀 660억 횡령직원 아파트·벤츠 몰수·추징 보전 신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우리은행에서 6년간 세 차례에 걸쳐 회삿돈 614억원을 횡령한 직원 A씨(왼쪽)와 공모한 친동생 B씨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은행 회삿돈 660여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 송치된 40대 차장급 직원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해당 직원과 공범들의 재산을 대상으로 몰수·추징 보전을 신청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지난 17일 우리은행 회삿돈을 횡령한 기업개선부 소속 40대 차장급 직원 A씨와 그의 동생 및 가족, 공범인 주식 전문 투자자 B씨 등의 재산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몰수·추징 보전은 피의자가 범죄를 통해 취득한 불법 수익 재산을 임의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하는 절차다.

경찰이 몰수·추징 보전을 신청한 재산은 광진구 소재 A씨의 아파트를 비롯해 A씨 동생과 부모의 아파트, B씨의 아파트 등 부동산 4채 총49억여원, A씨의 아내 소유 벤츠 차량을 포함해 A씨와 동생 및 가족들이 소유한 차량 5대 총 2억여원 등이다. 이를 비롯해 비상장주식 11억여원과 은행 및 증권 계좌 잔액 4억원이 포함돼, 총 신청 액수는 66여억원이다.

경찰은 A씨 일당이 횡령한 돈의 사용처를 계속 추적하고 있다. 현재까지 파생상품 중 하나인 선물옵션 투자 손실액 320여억원, 사업 투자 및 법인운영 자금 110여억원 등에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해외 리조트 사업 투자를 위한 송금액 등 해외 거래 내역 확인을 위해 국제형사사법공조도 신청했다”며 “계속 횡령 자금의 흐름을 추적해 추가 몰수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앞서 A씨와 그의 동생은 지난 2012~2016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회삿돈 614억원을 위조 문서를 꾸며 횡령한 혐의로 지난 6일 검찰에 송치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본인이 500억원, 동생이 100억원을 썼고, 자신은 파생상품 중 하나인 선물옵션에 투자해 대부분 손실을 봤고, 동생은 80억원을 뉴질랜드 골프장 리조트 사업 등에 투자해 손실을 봤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B씨는 지난 13일 A씨가 횡령한 돈을 파생상품 등에 투자할 때 도움을 준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한편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을 대상으로 실시 중인 수시 검사 과정에서 A씨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천 공장의 매각 계약금 약 70억원 중 50억원 가량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을 포착하면서, A씨의 횡령 금액은 660여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강우량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