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軍이 내게 총 쏘고 땅에 묻어” 우크라 민간인 생존자 폭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러軍이 내게 총 쏘고 땅에 묻어” 우크라 민간인 생존자 폭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형제들과 함께 러시아군에게 총살을 당했다가 홀로 살아난 우크라이나 민간인이 자신이 겪은 러시아군의 민간인 학살을 고발했다.

우크라이나 북부 체르느히우 마을 도우지크 주민 미콜라 쿨리첸코(33)는 17일(현지시간) 미 CNN 인터뷰 영상에서 지난 3월 13일 형 드미트로(36), 동생 예우헨(30)과 함께 러시아군에 잡혀 고문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러시아군 부대가 자신들을 향한 우크라이나 측 폭격의 책임자를 찾던 중 쿨리첸코 삼형제 집에서 할아버지의 무공훈장과 예우헨의 군용가방을 발견했다는 이유에서다.

사흘간 지하실에 끌려가 구타에 시달린 삼형제는 손발이 묶이고 눈이 가려진 채 체르니히우 외곽 지역으로 끌려갔다. 지시에 따라 무릎을 꿇고 묶인 손 그대로 땅을 파야 했다.
서울신문

미콜라 쿨리첸코(사진)가 자신의 오른쪽 뺨과 귀를 스쳐 지나간 총알 자국을 공개하고 있다. / CNN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미콜라 쿨리첸코가 형제들과 함께 파묻혔던 현장의 모습 / CNN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후 삼형제의 처형이 집행됐다. 드미트로와 예우헨은 그 자리에서 숨졌다. 그러나 미콜라를 향해 발사된 총알은 오른쪽 뺨과 귀를 스쳐 지나갔다. 미콜라는 죽은 척 엎드려 있었고 러시아군은 삼형제를 땅에 묻은 뒤 자리를 떴다. 산채로 묻힌 그는 무조건 살아남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는 “형의 시신이 내 위에 있어 숨쉬기가 힘들었으나 팔과 무릎을 이용해 시신을 옆으로 밀어내고 나서 간신히 밖으로 나왔다”고 회상했다. 비틀거리며 들판을 걷던 그는 근처를 지나던 주민 눈에 띄어 목숨을 건져 남은 가족에게 돌아갔다.
서울신문

1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 이르핀의 공동묘지에 새로운 무덤들이 만들어졌다. /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체르느히우를 비롯해 부차, 이르핀 등 우크라이나 각지에서는 러시아군의 민간인 학살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국제형사재판소(ICC)는 이날 러시아의 전쟁 범죄 가능성을 조사하기 위한 팀을 우크라이나에 배치했다고 밝혔다. 조사팀은 수사관, 법의학 전문가, 지원 인력 등 42명으로 구성됐다.

카림 칸 ICC 검사장은 성명을 통해 “이번 파견은 ICC가 생긴 이후 최대 규모의 단일 현장 배치”라고 밝혔다. 조사팀은 증인 인터뷰를 통한 군사 공격 관련 증언 수집, 증거 확보 등의 활동을 할 예정이다.

2002년 설립된 ICC는 전쟁과 반인도적 행위 등의 범죄를 저지른 개인을 심리하고 처벌할 권한을 갖는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