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뿌리깊은 나무 흔들리지 않는다" 한동훈 취임식 넥타이 화제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뿌리가 깊은 나무는 바람에도 흔들리지 아니하므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17일 취임식 때 맨 넥타이에 쓰인 말이다. '용비어천가' 2절이 담긴 그의 넥타이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중앙일보

한 장관의 넥타이 끝부분엔 '불휘기픈 남간 바라매 아니...'(빨간 원)로 시작하는 '용비어천가' 2장 첫 구절이 나온다. [한 장관 팬카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정부 첫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된 한 장관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취임식을 열었다. 흰색 셔츠와 검은색 정장 차림에, 글씨가 깨알같이 적힌 넥타이를 착용했다.

한 장관의 온라인 팬카페(위드후니)에선 그의 넥타이에 대한 분석 글이 올라왔다. 넥타이 끝부분을 확대한 결과 '불휘 기픈 남간 바라매 아니…'(뿌리가 깊은 나무는 바람에도 흔들리지 아니하므로) 등의 내용이 담겼다는 주장이다. 훈민정음으로 쓰인 첫 책 '용비어천가' 2장 첫 구절로,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진 부분이다. 왕이 갖춰야 할 덕목 등이 책의 내용이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가 장관으로 앞으로의 다짐을 나타낸 것이란 해석과 함께, 일각에선 그와 대립각을 세웠던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겨냥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020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정당·언론·논객들이 소리 높여 '검(檢)비어천가'을 음송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한 장관은 이날 취임식에서 "검찰의 일은 국민을 범죄로부터 보호하는 것이며, 할 일 제대로 하는 검찰을 두려워할 사람은 오직 범죄자뿐"이라며 "사회적 강자도 엄정히 수사할 수 있게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부동산, 물가, 코로나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지금, 국민께 힘이 되고, 위로가 되는 법치행정을 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