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동연 "이재명 법인카드, 문제가 명확히 있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가 전임 도지사이자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대해 "분명히 문제가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 후보는 18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이 전 지사와 관련된 백현동, 성남FC, 법인카드 유용 문제 등을 들여다봤느냐'는 패널 질문이 나오자 "토론회 준비를 해야 해서 자세히 봤다"며 "법카 같은 건 분명히 문제가 명확하죠. 있고요"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다른 백현동 문제나 성남FC 문제에 대해서도 의혹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대장동과 마찬가지로,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검찰이든 경찰이든 분명히 조사·수사해서 밝혀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그러면서 "제가 대장동하고 무슨 상관이 있느냐"며 상대 후보 측의 공세에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그는 "상대 후보가 자꾸 옛날 얘기를 물어본다"며 "과거 방송 토론에서 질문이 '단군 이래 최대 공익환수냐'고 해서 '그렇다'고 했는데 자막이 '단군 이래 최대 치적'이라고 잘못 나갔다"고 했다.

그는 "방송사에 항의해서 자막을 바꿨다"며 "아니, 단군 이래라면 세종대왕은 한글을 만드셨고 이순신 장군은 왜군과 싸우셨는데 어떻게 대장동이 단군 이래 최대 치적이겠느냐"고 볼멘소리를 했다.

그는 이 고문과 대선 후보 단일화를 하는 과정에서 지방선거 출마가 미리 논의된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전혀 없었다. 만약에 이 후보가 그 얘기를 했다면 저는 연대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연대하면서 조건이나 이런 얘기는 전혀 한 적 없다"고 그는 재강조했다.

그는 "(여야) 양당 후보로부터 여러 제의가 들어왔고, 제가 추구하는 가치와 같은 철학을 가진 후보와 대화하기로 했는데 윤석열 당시 후보와는 그런 면에서 서로 가치 공유가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고, 반면 이 후보는 4차례 만남을 통해 상당한 공감대를 이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선 과정에서 이 후보와 경기지사 출마 얘기 한 번도 한 적 없고, 오히려 윤 후보가 그 당시 만났을 때 제가 얘기하는 가치에는 관심 없었고 '그 이후'에 대한 얘기를 하셔서 뜻밖으로 느낄 정도였다"고 말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김 후보는 도지사 당선시 대선에 재도전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경기도 문제만으로도 주체할 수 없다", "조금도 다른 생각을 할 여유가 없다"고만 했다.

문재인 정부 경제부총리였던 그는 "소득주도성장에 반대했다. 명칭 자체에 동의하지 않았다"며 "저소득층, 저임금 근로자 소득만 올려서는 성장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게 제 논리였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경제수장으로서 책임을 회피할 생각이 없다"면서도 "점진적 최저임금 인상과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한시면제를 주장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제 의견이 받아들여졌다면 경제나 부동산이나 좋은 결과를 냈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경제관료로서 김영삼 정부부터 6명의 대통령과 함께 일한 그는 가장 '케미'가 잘 맞았던 대통령으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꼽았다.

프레시안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