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콩, 텔레그램 앱 차단 검토"…중국식 'SNS 통제' 나서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머니투데이

/AFPBBNews=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행정부가 보안 기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텔레그램'의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이 중국식의 '소셜미디어 통제'에 나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홍콩 현지 성도일보를 인용, 홍콩 당국이 시민들의 텔레그램 앱 접근을 제한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개인 정보를 온라인에 공개하는, 이른바 '신상 털기'를 막겠다는 이유에서다.

텔레그램은 2019년 홍콩 민주화 시위 당시 시위대가 주로 사용했던 메신저 앱이다. 당시 시위대가 시위 진압에 나선 경찰과 공무원 등의 개인 정보를 온라인에 공개, 프라이버시 침해 논란이 일었다.

블룸버그는 "만약 텔레그램 사용 금지 조치가 취해진다면 2020년 제정된 홍콩 국가보안법과 더불어 홍콩 시민의 자유를 더욱 침해할 것이라는 우려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전했다.

홍콩에서는 반중 민주화시위 진압을 주도한 존 리 전 보안국장이 지난 8일 홍콩 차기 행정장관으로 당선됐다. 경찰 출신이 홍콩 행정장관에 당선된 것은 처음이다.

존 리는 2019년 반중·반정부 시위를 강경 진압한 데 이어, 2020년 6월 반중 행위를 처벌하는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후엔 민주인사 체포와 반중 언론 매체 해체에 앞장섰다.

중국은 인터넷 '만리방화벽'(Great Firewall) 정책에 따라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 등 외국 주요 웹사이트 접속을 차단하고 있다.

황시영 기자 appl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