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최지만, 3G 연속 안타에 결승 타점까지...김하성, 3타수 무안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미국 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에사 활약 중인 최지만(31)이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최지만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홈 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 2타점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0-0이던 1회말 1사 1, 3루에서 상대 오른손 선발 보 브리에스케의 체인지업을 받아쳤다. 본인은 1루 땅볼로 아웃됐지만 그 사이 3루 주자 얀디 디아스가 홈을 밟아 타점을 기록했다.

4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 볼넷을 얻어 출루한 최지만은 세 번째 타석에서는 적시타를 터뜨렸다. 4-1로 앞선 5회말 상대 오른손 선발 보 브리에스케의 체인지업을 공략해 1타점 우전 안타로 연결했다.

최지만이 2타점 이상 올린 것은 4월 25일 보스턴 레드삭스전(2타점) 이후 23일 만이다. 아울러 16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전부터 3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7회에는 유격수 땅볼에 그친 최지만은 시즌 타율을 .266에서 .269(67타수 18안타)로 끌어올렸다. 탬파베이는 디트로이트를 8-1로 눌렀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활약 중인 김하성(27)은 무안타로 침묵했다. 김하성은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원정 경기에 2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볼넷 1개를 얻었다.

김하성은 1회초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잭 에플린의 148㎞ 싱커를 받아쳤으나 2루 땅볼에 그쳤다. 3회초에는 3루 땅볼로 물러났고, 6회에도 2루 땅볼로 아웃됐다. 7회초에는 왼손 불펜 브래드 핸드로부터 볼넷을 얻어 1루를 밟았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223에서 .216(97타수 21안타)으로 하락했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필라델피아에 3-0으로 승리했다. 무릎 부상으로 5월부터 팀에 합류한 샌디에이고 선발 마이크 클레빈저는 5이닝 1피안타 무실점 호투로 올 시즌 첫 승리를 챙겼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