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보·보수 함께 ‘임’을 불렀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윤 대통령·여야 의원·장관들

유공자·유족 손 잡고 첫 ‘제창’

윤 “오월 정신, 통합의 주춧돌”

시민들 “진정성 꾸준히 보여야”


한겨레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 없이…”

‘임을 위한 행진곡’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울려퍼졌다.

윤석열 대통령과 200여명이 넘는 여야 의원과 당 대표, 각 부 장관,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족들이 일제히 일어섰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 식순에서 빠지고, 제창이 아닌 합창(원하는 사람만 따라부르는 방식)으로 격하되는 등 곡절을 겪은 노래였지만, 이날은 모두 손을 맞잡고 함께 불렀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42년 만에 온전해지는 순간이었다.

기념식은 윤석열 대통령과 99명의 국민의힘 의원들이 참석하면서 주목받았다. 매년 기념식에 빠지지 않았던 더불어민주당 의원 100여명도 참석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전 9시50분 5·18 민주묘지에 도착했다. 그는 서울역에서 케이티엑스(KTX)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에 닿았다. 방명록에는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입니다”라고 썼다.

윤 대통령은 정문인 ‘민주의문’을 통과해 기념식장에 입장했다. 보수정당 대통령이 민주의문을 넘어 식장에 들어선 것은 처음이었다.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경호를 이유로 차를 타고 곧바로 식장에 입장했다. 대선 후보 시절 윤 대통령은 ‘전두환 옹호’ 발언 탓에 이 문을 넘지 못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보편적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이다. 오월의 정신은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다”라고 말했다. 광주 오월어머니집합창단과 서울 리틀엔젤스예술단이 함께 부른 ‘오월의 노래’에 이어 특별영상에서는 5·18유공자 뿐만 아니라 전국 어린이와 학생, 청년들이 연대와 희망, 인권, 평화를 이야기했다. 기념식 뒤 윤 대통령은 행방불명자 묘역에 참배했다.

한겨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매년 기념식에 오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과의 간담회에 참석했던 황일봉 5·18 부상자회 회장은 “윤 대통령은 매년 광주를 오겠다고 했고, 5·18 정신으로 (대통령) 업무를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은 각각 취임 첫 해인 2008년과 2013년 기념식에만 참석했다.

윤석열 정부 첫 5·18 기념식을 보는 광주 시민과 5·18 유공자, 유가족의 시선은 엇갈렸다. 지난 대선에서 윤 대통령은 광주에서 12.7%의 지지를 얻었다. 5·18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원인 류규성(60)씨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이제야 해낸다고 생각한다. 5·18 폄훼발언으로 줬던 상처가 한번으로 해소되지는 않을 것이다. 진정성을 꾸준히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오월을 사랑하는 모임’ 등은 윤 대통령의 과거 전두환 옹호 발언과 종편 방송에서 5·18 북한군 투입설을 언급한 장성민씨가 대통령실 정책조정기획관에 임명된 점을 들어 참배에 반대하는 집회를 하기도 했다.

한겨레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오연서 김용희 기자 loveletter@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