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남당' 오연서, 강력반 3년 차 카리스마 스틸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오연서 스틸 / 사진=피플스토리컴퍼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오연서가 '미남당'을 통해 '돌직구' 카리스마를 발휘한다.

6월 '붉은 단심' 후속으로 방송 예정인 KBS2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 측은 오연서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이다. 오연서는 강력반 3년 차 형사 한재희로 변신, 물귀신 같은 끈질긴 수사력과 화끈한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오연서는 베일 듯한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발휘하며 감탄을 절로 불러일으킨다. 시크한 블랙 가죽 재킷을 찰떡처럼 소화한 그녀는 한 치의 흔들림 없는 단단한 시선으로 강력반 형사다운 묵직한 포스를 드러내고 있다.

특히 사건 현장에서 범인이 휘두르는 주먹에 여유롭게 대적하는 한재희의 모습에서는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가 느껴진다. 과연 통쾌한 액션 연기부터 빈틈없는 마성의 매력까지 예고한 오연서가 어떻게 좌충우돌 수사극을 이끌어갈지, 프로파일러 출신 박수무당 남한준으로 분한 서인국과는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미남당' 제작진은 "오연서는 카리스마는 물론 통통 튀는 에너지까지 자랑하며 빠져들 수밖에 없는 한재희 캐릭터 그 자체로 변신했다"며 "묘하게 비밀스러운 눈빛을 소유한 한재희는 과연 어떠한 사연을 지니고 있을지, 그녀의 이야기에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미남당'은 정재한 작가의 소설 '미남당-사건수첩'을 원작으로 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