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웅제약 보툴리눔제제 ‘나보타’ 사우디·우크라이나 허가 획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제제 ‘나보타’ 용량별 4종 제품. /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은 자사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사우디아라비아와 우크라이나에서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흔히 ‘보톡스’라 불리는 바이오의약품으로 안면부위 주름 개선 등 미용성형시술에 주로 쓰인다.

이번 품목 허가로 나보타는 미국·유럽·캐나다 등 전 세계 58개국에 진출한다. 대웅제약은 올해 중국을 포함해 100개국 이상에서 허가를 획득한다는 계획이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나보타 신규 진출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우크라이나는 각각 중동과 동유럽 내에서도 보툴리눔 제제 시장 규모가 큰 축에 속한다. 회사는 사우디아라비아를 중동 지역 매출 확장을 위한 교두보로, 우크라이나를 유럽 시장 점유율 확대의 거점으로 삼을 계획이다.

나보타는 대웅제약이 지난 2014년 국내에 출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이다. 현재 ▲미간 주름 ▲뇌졸중 후 상지근육경직 ▲눈가주름 ▲눈꺼풀 경련 등 4개 적응증을 보유하고 있다.

최정석 기자(standard@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