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전자, 'LG 프로빔' 프로젝터 앞세워 스크린골프 시장 공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LG전자는 도심에서 간편하게 즐기는 스크린골프장의 인기가 빠르게 늘어나는 가운데 재작년에 출시된 상업용 프로젝터 브랜드인 LG 프로빔을 앞세워 스크린골프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노컷뉴스

서울 강남구 김캐디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 체결식에 참석한 (사진 왼쪽부터) LG전자 서영덕 커머셜기업2담당, 이요한 김캐디 대표.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구 김캐디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 체결식에 참석한 (사진 왼쪽부터) LG전자 서영덕 커머셜기업2담당, 이요한 김캐디 대표. LG전자 제공LG전자가 상업용 프로젝터 LG 프로빔(ProBeam)을 앞세워 국내 스크린골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최근 골프장 예약 플랫폼 김캐디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김캐디 본사에서 국내 스크린골프 시장 저변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김캐디는 2019년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스크린골프 간편예약 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한다. 고객들은 김캐디 앱을 통해 스크린골프장 시설과 가격을 한눈에 비교하고 원하는 매장을 간편하게 예약할 수 있다.

김캐디는 6천여 곳의 스크린골프장에 예약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출시 3년 만에 앱 이용자 수가 45만 명을 넘어섰을 만큼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LG전자는 김캐디와의 이번 협업이 LG 프로빔 공급 확대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스크린골프장 수는 1만 개 내외로 추정된다.

김캐디 사용자들은 향후 앱을 통해 LG 프로빔이 설치된 주변 스크린골프장을 손쉽게 확인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향후 프로젝터뿐 아니라 스크린골프장에 필요한 다양한 가전으로도 협업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노컷뉴스

LG전자 모델이 LG 프로빔이 설치된 스크린골프장에서 라운딩을 즐기고 있다.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 모델이 LG 프로빔이 설치된 스크린골프장에서 라운딩을 즐기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도심에서 간편하게 즐기는 스크린골프장의 인기가 빠르게 늘어나는 가운데 재작년에 출시된 상업용 프로젝터 브랜드인 LG 프로빔을 앞세워 스크린골프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스크린골프장에 설치하는 프로젝터는 일반 제품보다 높은 성능과 설치 및 유지·관리 편의성이 요구된다. 특히 최근에는 보다 선명한 화질로 실감나는 라운딩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매장을 골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LG 프로빔 레이저 4K(SGU510N)는 300형(대각선 약 7.6미터) 화면에 4K UHD(3840x2160) 해상도를 지원한다. 밝기는 촛불 5000개를 동시에 켜는 것과 유사한 5000안시루멘(ANSI lumen)에 명암비가 3,000,000:1에 달해 스크린게임에 최적화된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

일반 램프보다 수명이 긴 레이저 광원을 탑재해 뛰어난 내구성도 장점이다. LG전자는 LG 프로빔에 업계 최장 수준인 3년의 무상 보증을 제공한다.

노컷뉴스

LG전자 모델이 LG 프로빔이 설치된 스크린골프장에서 라운딩을 즐기고 있다.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 모델이 LG 프로빔이 설치된 스크린골프장에서 라운딩을 즐기고 있다. LG전자 제공
시장조사업체 PMA에 따르면 지난해 스크린골프장 등에 설치되는 고휘도(4000안시루멘 이상) 상업용 프로젝터의 국내 시장은 외산 업체들이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LG전자의 상업용 프로젝터 점유율은 직전 년도 대비 3배 가까이 늘어났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서영덕 커머셜기업2담당은 "프로젝터 시장에서 쌓아온 혁신 기술과 노하우를 앞세워 스크린골프 등 프리미엄 상업용 프로젝터 수요를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