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GDP 30% 지역 8주 전면봉쇄땐 한국 GDP 성장률 0.26%p↓"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협, 중국 주요 도시 봉쇄조치 시나리오별 영향 분석

연합뉴스

주택 단지 바깥으로 나갈 수 없는 상하이 시민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17일 코로나 확산으로 봉쇄 중인 중국 상하이 창닝구의 한 아파트 정문 앞에서 주민들이 배달 온 물건들을 챙기고 있다. 시 당국이 점진적 봉쇄 완화 방침을 밝혔지만 도심권 주민 대부분은 이처럼 단지 바깥으로 외출이 허용되지 않고 있다. 2022.5.17 ch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라 자국 국내총생산(GDP)의 30%를 차지하는 지역에 대해 8주간 전면 봉쇄 조치를 단행할 경우 우리나라의 올해 GDP 성장률이 0.26%포인트(p) 하락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강내영 수석연구원·양지원 연구원은 18일 '중국의 봉쇄조치 시나리오별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분석' 보고서에서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봉쇄 조치 시 중국 경제성장률 하락에 따른 수입 수요 감소로 한국 GDP 감소의 파급 효과가 예상된다"며 이같이 진단했다.

이들은 "2020년 기준 중국의 최종 수요가 한국 GDP에 기여한 비중은 7.5%로, 해외 국가 중에서 가장 컸다"며 "중국의 수입 수요가 감소하면 한국의 대(對)중국 수출은 물론 경제성장률 하락까지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중국의 봉쇄 조치를 ▲ 봉쇄 강도(전면 또는 부분) ▲ 봉쇄 지역 범위(중국 GDP 비중 10~50% 차지) ▲ 봉쇄 기간(6~10주) 등으로 구분해 국내 경제에 미치는 파급 효과를 분석했다.

이들은 그 결과 "현실적인 시나리오 중 하나인 '중국 GDP의 30%를 차지하는 지역에 대한 8주 전면봉쇄'의 경우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3.4%p 하락하고 이로 인해 한국의 GDP 성장률도 0.26%p 하락할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중국이 봉쇄 조치를 내린 곳은 상하이와 베이징 두 지역으로 이들 지역이 중국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4% 수준이다.

이들은 "봉쇄 지역의 경제 비중이 10% 수준일 때는 전면 봉쇄 기간에 따라 중국의 GDP는 0.85%p(6주)~1.4%p(10주) 하락하고 이로 인한 한국 GDP 성장률은 0.06%p(6주)~0.11%p(10주) 하락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중국 GDP의 10.9%를 차지하는 광둥과 10.1% 비중의 장쑤 등으로까지 봉쇄가 확대되면 이들 봉쇄 지역의 경제 비중은 중국 전체의 30%에 육박하고 이 경우 한국의 GDP 성장률은 최소 0.05%p(6주 부분봉쇄)에서 최대 0.32%p(10주 전면봉쇄) 하락할 것으로 추정됐다.

8주간의 전면봉쇄 시나리오를 가정할 경우 한국 GDP 성장률은 0.26%p 하락하고 제조 산업별로는 전기장비(0.08%p), 화학(0.024%p), 기초·가공금속(0.016%p) 순으로 영향을 크게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강 수석연구원은 "중국의 봉쇄 조치 장기화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와 기업의 사전 대비책 마련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표] 중국 봉쇄 시나리오별 한국 GDP 축소 영향 (단위: %p)

봉쇄지역 경제비중전면 봉쇄부분 봉쇄
6주8주10주6주8주10주
10%0.060.080.110.020.020.03
20%0.130.170.210.030.040.05
30%0.190.260.320.050.060.08
40%0.260.340.420.060.080.11
50%0.320.430.530.080.110.13

(자료=한국무역협회)

kak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