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손석구 "'범죄도시' 보고 또 보고…장첸과 차별화? 생각도 안했다"[인터뷰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범죄도시2'의 빌런 손석구가 전편의 빌런 윤계상을 의식하지 않았다며 차별화하려는 생각 자체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손석구는 영화 '범죄도시2'(감독 이상용, 제작 빅펀치픽쳐스 홍필름 비에이엔터테인먼트)가 개봉한 18일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계상이 연기한 1편의 역대급 빌런 '장첸'의 뒤를 이어 강력한 빌런 '강해상'으로 분한 손석구는 "제가 악역이 많이 들어왔다"면서 "거친 말 하고 피칠갑 하는 게 많이 땡기지는 않았다. 들어오는 것 중에 가장 센 걸 하고 그만 하자 생각에 '범죄도시2'를 하게 됐다. 워낙 '범죄도시'를 좋아하기도 했다"고 귀띔했다.

손석구는 이번 영화에 출연하기 전부터 '범죄도시'의 마니아였다고. 그는 "아직도 기억이 난다. '범죄도시' 1편을 별 생각없이 보러 갔다가 '이렇게 재밌고 현실적인 형사 영화가 나왔구나' 하면서 너무 카타르시스를 느꼈다"면서 "2편을 찍으면서도 TV에서 하거나 하면 심심할 때마다 본다. 봐도봐도 재밌는 영화 중에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장첸과) 차별화를 두겠다는 생각 자체를 안했다"면서 "나는 오로지 강해상은 어떨까. 시나리오에 있는 강해상을 기준으로 만들어가야지 차별화를 두려고 하면 그건 온전한 강해상이 아닐 거다. 장첸의 강해상일 거다. 감독님도 저도 그랬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상하게 그런 생각 자체가 없었다. 이상하리만치 속편이란 생각을 안했다"고 말했다.

그렇기에 손석구는 역대급 빌런을 잇는다는 "부담감은 없었다"고 했다. 그는 "주변에서도 그런 이야기는 했다. '메인 빌런이야? 장첸보다 잘해야 되겠네. 부담되겠네' 하더라"라며 " 제가 1편의 시나리오를 보고 똑같은 걸 연기하는 게 아니라 다른 시나리오를 보고 내 해석을 가지고 연기하는 건 늘 하던 것이기 때문에 부담은 없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손석구는 "하지만 개봉에 앞서서는 매우 궁금하고 지금은 부담이 된다"며 "하지만 할건 다 했으니 그건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또 "제 역할은 하나라고 생각했다. 관객들이 마석도의 뒤에서 안전하다고 느끼면서 '저 XX를 잡고싶다'고 느끼는 것. 그리고 악인이 무너지는 것을 통쾌하게 느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석구는 "많이 나오지 않더라도 나올 때 강렬하고 무서운 임팩트를 주려 했다"면서 "'저 악인을 잡고 싶다' 마석도의 마음에 빙의될 수 있게. 그것을 충실히 행하자고 생각했다"고 포인트를 짚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2017년 개봉해 무려 687만 관객을 모은 청불 범죄물 대표 히트작 '범죄도시'를 잇는 5년 만의 속편이다. 전편의 가리봉동 소탕작전 4년 뒤인 2008년 한국과 베트남을 무대로 펼쳐지는 이야기를 한층 시원하고 과감하게 펼쳤다.

'범죄도시2'는 18일 개봉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